전체메뉴
靑고위관계자 “설前 개각은 어려워”
더보기

靑고위관계자 “설前 개각은 어려워”

한상준 기자 입력 2019-01-14 03:00수정 2019-01-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후보자 검증동의서도 아직 안받아… 절차 감안땐 내달 중순 이후 될것” 청와대 2기 개편에 이어 관심을 모으고 있는 개각이 설(2월 5일) 뒤로 미뤄질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안팎에서는 “검증 절차 등을 고려하면 2월 중순 이후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13일 기자들과 만나 “설 전에 개각하려면 청와대 검증 시스템에 비춰 볼 때 이미 유력 (후임) 주자들이 언론에 다 나와야 할 것이다. (설 연휴까지) 보름여밖에 남지 않았다”고 말했다. 사실상 설 전 개각은 어렵다는 의미다.

다른 청와대 관계자도 “후보자 선정의 첫 단계인 검증 동의서를 받는 절차도 아직 시작하지 않았다”며 “인사청문회가 필요 없는 청와대 참모들의 검증도 최소 20여 일이 걸린 것을 감안하면 물리적으로 개각은 설 이후가 될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8일 임명된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강기정 정무수석비서관 등은 지난해 12월 중순부터 검증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관가를 중심으로 개각 대상에 대한 논의는 이미 시작됐다. 특히 2017년 5월 정부 출범 이후 임명된 ‘원년 멤버 장관’들이 교체 1순위로 거론된다. 정부 출범 이후 장관이 한 번도 교체되지 않은 부처는 행정안전부 등을 비롯해 10곳이다.

주요기사

청와대는 내년 총선, 2차 북-미 정상회담 등 한반도 이슈, 사법개혁 등 주요 국정 과제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교체 대상을 확정할 계획이다. 여권 관계자는 “이번에도 이낙연 국무총리의 의중이 중요하게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며 “일부 의원들은 벌써부터 ‘장관 임명 시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며 장관직에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청와대 고위관계자#설 전 개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