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태우 ‘靑 민간사찰 의혹’ 참고인 조사 10일로 또 연기
더보기

김태우 ‘靑 민간사찰 의혹’ 참고인 조사 10일로 또 연기

뉴스1입력 2019-01-08 16:41수정 2019-01-08 16: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변호사 “대검 징계위 출석·상호협조·자료준비 고려”
11일 대검 징계위서 김 수사관 최종 징계수위 확정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전 청와대 감찰반원 김태우 검찰수사관이 검찰의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방검찰청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9.1.3/뉴스1 © News1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김태우 검찰수사관에 대한 검찰의 3차 참고인조사가 10일로 연기됐다. 김 수사관에 대한 참고인조사가 연기된 것은 이번이 두번째다.

김 수사관의 변호인 이동찬 변호사는 “9일로 예정돼있던 김 수사관에 대한 참고인 조사는 10일 오전 9시30분으로 변경됐다”며 “김 수사관의 대검 징계위 출석 대응, 검찰의 피고발인 포함 관련자 조사 일정, 진실 규명을 위한 검찰과의 상호 협조, 자료준비 등을 고려한 결정”이라고 8일 밝혔다.

김 수사관은 원래 7일 오후에 검찰에 참고인조사 차 출석할 예정이었으나 9일 오전으로 한 차례 연기한 바 있다.

청와대의 민간사찰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주진우)는 지난달 26일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실과 특별감찰반을 압수수색한 데 이어 지난 3, 4일 이틀 연속 김 수사관을 참고인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그리고 이날 자유한국당 법률지원단 소속 변호사 2명이 고발인 조사를 받기 위해 검찰에 출석했다.

주요기사

김 수사관은 비리의혹으로 검찰에 복귀한 뒤 특감반 근무시절의 첩보활동을 폭로하며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해 왔다. 그는 또 자유한국당과 일부 언론을 통해 특감반 근무시절 조국 민정수석 등 청와대 윗선의 지시에 따라 첩보를 수집·생산했다고 주장한다.

김 수사관은 3일 처음으로 검찰에 출석하면서 “공직자에게 폭압적으로 휴대폰 감시를 하고, 혐의가 나오지 않으면 사생활까지 털어 감찰하는 걸 보고 문제의식을 느꼈다”며 “자신들(청와대)의 측근에 대한 비리첩보를 보고하면 모두 직무를 유기하는 행태를 보고 분노를 금치 못했다”고 말했다.

김 수사관은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을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박 비서관이 감찰 첩보 관련 혐의자가 자신의 고등학교 동문인 걸 알고 그가 직접 전화해 정보를 누설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검찰은 ‘환경부 블랙리스트’ 수사와 관련해 김현민 전 한국환경공단 상임감사, 전병성 전 한국환경공단 이사장, 김용진 전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사업본부장, 김정주 전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환경본부장 등을 소환, 참고인 조사를 이어가고 있다.

전날 자유한국당 ‘청와대 특별감찰반 정권실세 사찰보고 묵살 및 불법사찰 의혹 진상조사단’은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 폭로 등과 관련해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차영환 전 청와대 비서관 등 청와대·정부 인사 14명에 대해 직권남용, 직무유기 등 혐의로 고발장 및 수사의뢰서를 제출했다.

이와 별도로 청와대가 김 전 특감반원을 공무상 기밀누설 혐의로 고발한 사건은 수원지검에서 담당하고 있다. 수원지검은 지난달 31일 서울 서초동 대검 감찰본부와 중앙지검의 김 수사관 사무실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인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은 김 수사관 사무실에서 그가 작성한 각종 문건과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확보하고, 대검 감찰본부에서는 감찰과정에서 포렌식한 내부전산망 이메일과 휴대폰 기록 등 감찰자료를 이첩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대검찰청 감찰본부(본부장 정병하)은 지난달 27일 김 전 특감반원이 청와대 특감반 근무 당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특혜 임용을 시도하고, 골프 등 향응을 받고, 경찰청 특수수사과 수사 관련 부당개입을 시도한 점 등을 들어 중징계인 해임을 요청했다. 대검은 직위해제된 김 전 수사관에 대해 오는 11일 징계위원회를 열고 최종 징계 수위를 확정할 계획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