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외수 뇌출혈로 쓰러져 수술…중환자실 입원 중
더보기

이외수 뇌출혈로 쓰러져 수술…중환자실 입원 중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3-24 09:48수정 2020-03-24 10: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소설가 이외수 씨(74)가 뇌출혈로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씨는 지난 22일 오후 6시경 강원 화천에서 뇌출혈로 쓰러져 한림대 춘천성심병원에서 수술을 받고 중환자실에서 회복 중인 것으로 24일 전해졌다.

이 씨는 앞서 2014년 위암 2기 판정으로 수술 받았다. 지난해에는 폐기흉 수술도 받았으나 완치된 상태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후 활발한 소셜미디어(SNS)활동을 이어오던 그는 쓰러지기 이틀 전인 지난 20일 트위터에 문화운동단체 ‘존버교’를 창단한다고 알린 바 있다.

주요기사

그는 “황폐한 세상, 존버정신 하나만으로는 혼자 버티기 어려운 상황이 날마다 지속되고 있다. 숙고를 거듭하던 끝에 존버교의 창시를 선포한다”고 설명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