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은 美국채 대규모 매도 반격
더보기

中은 美국채 대규모 매도 반격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입력 2019-05-17 03:00수정 2019-05-1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美-中 무역갈등 ICT로 확전]
3월 204억달러 팔아치워… 2년5개월만에 최대 규모
위안화 환율 7위안 가까이 올라… 일각서 의도적 평가절하 의구심
미중 무역협상이 한창이던 3월 한 달간 중국의 미국 국채 매도 규모가 2016년 10월 이후 2년 5개월 만에 가장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로이터통신은 15일 미국 재무부를 인용해 중국이 3월 미국 국채 204억5000만 달러(약 24조3000억 원)를 팔았다고 보도했다. 3월 기준으로 중국이 보유한 미국 국채는 2월보다 감소한 1조1205억 달러였다. 지난해 11월 이후 처음으로 중국의 미국 국채 규모가 전월보다 줄어든 것이다. 중국의 미국 국채 보유 규모는 2017년 5월 1조1022억 달러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매각에도 불구하고 중국은 3월 기준으로 여전히 미국 국채를 가장 많이 보유한 나라다.

일각에서는 최근 미중이 관세 전쟁을 벌이는 상황에서 중국이 국채 매각을 미국의 관세 공격에 대한 보복 수단으로 사용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중국이 대량의 미국 국채를 팔면 미국 국채 가격이 크게 떨어지고 시중 금리가 급상승해 미국 경제에 타격을 줄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결과적으로는 중국도 경제적으로 심각한 타격을 입는다는 점에서 중국이 실제 이런 조치를 취할 가능성은 낮다는 지적이 나온다.


최근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이 6.9위안을 넘어 그동안 심리적 마지노선으로 여겨졌던 7위안에 가까워지는 추세를 보인 것도 주목된다. 이를 두고 중국이 의도적으로 위안화를 평가절하 하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이 나온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6일 전했다. 위안화 가치가 떨어지면 중국이 미국에 수출하는 제품의 가격 경쟁력이 높아진다. 이를 염두에 두고 있는 미국은 중국에 위안화 가치를 인위적으로 평가절하 하지 말라고 경고해 왔다.

주요기사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zeitung@donga.com
#미중#무역협상#국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