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질본,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발병 하루→이틀 전부터 공개 검토
더보기

질본,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발병 하루→이틀 전부터 공개 검토

뉴시스입력 2020-03-26 15:39수정 2020-03-26 15: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WHO "코로나19 바이러스 증상 이틀 전에도 분비"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의 동선 공개를 발병일 기준 하루 전에서 이틀 전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발병 이틀 전부터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배출될 수 있다는 세계보건기구(WHO)의 연구 결과에 따른 조치다.

권준욱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26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길게는 증상이 발현되기 이틀 전부터도 나온다는 WHO의 권고가 나와 발병 이틀 전에 대해 (동선 공개를) 하는 것을 내부적으로 지침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방역당국은 코로나19 확진자의 발병 하루 전의 동선부터 공개하도록 하고 있다. 코로나19의 초기 증상이 굉장이 모호한 탓에 확진자의 주관적인 인지 시점보다 앞서 증상이 발현됐을 가능성을 감안한 조처로, 하루 일찍 접촉자에 대한 역학조사도 함께 시행되고 있다.

주요기사

그러나 WHO 코로나19 합동조사단 중 유일한 한국 방역 전문가로 지난달 15~24일 중국 일대를 다녀왔던 이종구 서울대 교수가 질본에 기고한 보고서에 따르면 증상이 시작되기 24~48시간 전에 바이러스가 나올 수 있다.

권 부본부장은 “코로나19 잠복기는 최장 14일이지만 보통 5일 내지 7일 사이에 증상이 발현하게 된다. 증상이 발현되기 하루 또는 길게는 이틀 전부터도 바이러스가 나오거나 확률상 아주 드물다고는 해도 뒤늦게 발현이 될 수도 있다”고 했다.

그는 이어 “(지금까지는) 발병 하루 전까지 동선을 공개하고 역학조사를 하는 것으로 추진해왔다”며 “이제 최대 2일이라는 얘기기 때문에 하루를 이틀로 연기하는 부분을 다른 참고문헌과 조사결과를 보면서 지침 개정을 진행해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세종=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