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경북서 ‘코로나19’ 80대 환자 2명 사망…국내 총 133명
더보기

경북서 ‘코로나19’ 80대 환자 2명 사망…국내 총 133명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3-26 14:54수정 2020-03-26 14: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국내 누적 사망자가 133명으로 늘어났다.

경북도에 따르면, 26일 오전 9시26분경 대구 출신 여성 A 씨(84·1936년생)가 안동의료원에서 폐렴과 호흡부전으로 사망했다.

지난 1월 봉화 푸른요양원에 입소한 A 씨는 당초 요양병원 전수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이후 발열 증상이 나타나 이달 24일 코로나19 검체 검사를 다시 받았다.


A 씨는 결국 25일 확진 판정을 받고 안동의료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아왔다. 그는 기저질환으로 치매, 당뇨 등을 앓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주요기사

같은 날 오전 9시51분경 봉화 출신 남성 B 씨(86·1934년생)도 안동의료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숨졌다. 그 역시 푸른요양원 입소자(지난해 10월)였다.

이달 12일부터 발열이 지속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그 다음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안동의료원으로 옮겨진 그는 결국 폐렴으로 사망했다. 기저질환은 고혈압, 전립선암, 심장질환 등이었다.

앞서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총 사망자가 131명이라고 밝혔다. 경북에서 사망자 2명이 추가 확인되면서 133명이 됐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