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재명 “부천시장 월권…입장 바꿨다니 함께 갈 것”
더보기

이재명 “부천시장 월권…입장 바꿨다니 함께 갈 것”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3-26 14:23수정 2020-03-26 14: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 명 때문에 99명이 같이 죽을 순 없어”
“부천시장의 반대는 부천시민의 반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6일 ‘10만원 재난기본소득 지급’ 정책에 반대 의견을 냈던 장덕천 부천시장을 향해 “월권이자 도정방해”라며 일침을 가했다. 그러나, 장 시장이 이제라도 찬성으로 입장을 바꿨으니 “함께 가겠다”는 최종 입장을 전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장문의 입장글을 올려 “한명 때문에 99명이 같이 죽을 순 없다. 부천시가 반대를 철회한다니 다행이다”며 “공식 정치집단이 나라 망칠 짓을 해도 투표하는 국민이 책임을 물을 수 있다”고 전했다.

그는 ‘부천시 제외’라는 초강수로 대응한 이유에 대해 “탈출을 지휘하는 선장이 부당하게 거부하는 승객 1명을 버리고 99명을 신속하게 탈출시키는 최악의 상황을 고민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왜 마지막 한명까지 포용하지 못했느냐는 비난은 99명의 안전을 왜 버리지 못하느냐는 것과 같다”고 적었다.

이어 “부당한 한명의 의견도 끝까지 존중하고 설득하며 시간을 보내도 되는 일상(日常)도 있지만, 부당한 소수보다 온당한 다수를 신속하게 선택해야 하는 위기도 있다. 재난기본소득은 시군을 통해 집행해야 하는데, 도의 결정에 반해 87만 시민에게 지급하지 말고 소상공인 2만명만 골라 400만원씩 몰아주자며 반대하는 부천시가 동의할 때까지 다른 시군에 대한 집행을 지연시킬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장 시장을 향해 “100% 경기도 예산인 재난기본소득을 결정전에 건의하는 것도 아니고 확정된 후에 SNS에 올려 공개 반대하며 부천시장이 고를 2만 소상공인에게 몰아 지급해야 한다는 부천시 주장은 월권이자 도정방해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부당한 주장으로 도의 재난기본소득을 반대하는 시군 때문에 끌려 다닐 것이 아니라, 반대시군을 빼고 급한 대로 다른 시군에 먼저 집행한 후, 끝까지 반대하면 부천시에 지급예정이던 예산으로 추가 기본소득을 권장하기 위해 추가 지급하는 시군에 더 지원하는 것을 검토하는 것은 당연한 행정이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그는 “부천시민을 대표하는 부천시장의 반대는 부천시의 반대이자 부천시민의 반대”라며 “부천시장이 집행하지 않으면 부천시민에게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수도 없다. 반대하는데 억지로 지급할 수도 없고, 그래서도 안된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도의 재난기본소득을 기대하다 혼란을 겪게 된 부천시민들께는 깊은 유감을 표하며, 부천시장께서 입장을 바꾸어 다른 승객들과 함께 가겠다니 당연히 함께 가겠다”고 전했다.

앞서 장 시장은 지난 24일 경기도가 발표한 ‘도민 1인당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대해 공개적으로 반대 의견을 밝혔다. 시민 모두에게 10만원 씩 주는 것보다는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에게 400만 원씩 주는게 낫다는 것이다.

그러자 경기도는 부천만 빼고 다른 시군에 재난기본소득을 주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부천시민들은 장 시장의 페이스북에 가서 비난 댓글을 쏟아냈고, 장 시장은 결국 “제 잘못”이라고 사과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