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상원, 2700조원 규모 슈퍼 부양책 만장일치 통과

뉴시스 입력 2020-03-26 14:19수정 2020-03-26 14: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직접 현금 지급, 실업보험 강화 등 담겨
공은 하원으로…트럼프, 즉시 서명 방침
미국 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충격을 줄이기 위한 역대 최대 규모의 경기 부양 패키지 법안을 통과시켰다.

25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상원은 며칠 동안의 치열한 논의 끝에 2조2000억달러(약 2700조원) 상당의 패키지 법안을 통과시켰다. 미국 한 해 예산 4조달러의 절반에 달하는 규모다. 법안은 96대0으로 만장일치 통과됐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표결 이후 “미국 상원과 이 나라에 자랑스러운 순간이며 우리는 가까운 미래에 이 전투에서 승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880페이지에 달하는 법안은 개인에 대한 직접적인 현금 지급, 실험보험 강화, 기업 대출 및 보조금 지원, 의료비 지원 등을 포함하고 있다.

주요기사
이제 공은 하원으로 넘어갔다. 민주당 하원 지도부는 표결 전 법안 본문을 보고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스테니 호이어 민주당 하원 원내총무는 하원이 26일 오전 9시 모여 해당 법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법안이 최종 통과되면 즉시 서명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스티므 므누신 재무장관은 기자들에게 트럼프 대통령은 “반드시” 서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법은 2500억달러를 들여 소득에 따라 1인당 최대 1200달러, 부부당 2400달러를 현금으로 지급하도록 했다.

또 코로나19로 타격받은 기업 대출 지원에 5000억달러, 중소기업 대출 지원에 3500억달러가 배정됐다.

실업보험에는 2500억달러가 책정됐다. 실업급여를 4개월 동안 주당 600달러까지 증액하는 안을 두고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 등 공화당 의원 4명이 반대 의견을 냈다. 이로 인해 예상보다 표결이 지연됐지만 결국 통과됐다.

앞서 미 의회는 코로나19 사태에서 보건당국 지원을 위해 83억달러, 무료 코로나19 검사 등을 목적으로 1000억달러 규모 지원책을 각각 통과시킨 바 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