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 연준 기준금리 ‘제로 금리’로 전격 인하…850조 양적완화 재개
더보기

美, 연준 기준금리 ‘제로 금리’로 전격 인하…850조 양적완화 재개

뉴욕=박용 특파원입력 2020-03-16 07:02수정 2020-03-16 10: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코로나19 대응 위해 ‘돈 풀기’ 나서
유럽, 일본 등 중앙은행과 공조도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으로부터 경제를 보호하기 위해 15일(현지시간) 기준 금리를 1%포인트 전격 인하하며 제로금리로 떨어뜨렸다. 16일부터 7000억 달러(약 850조 원) 규모의 양적완화 프로그램을 재개하고 세계 주요은행과 통화스와프 등을 통한 공조도 시작했다.

연준은 이날 이날 기준금리를 기존 1.00%~1.25%에서 0.00%~0.25%로 1%포인트 인하한다고 밝혔다. 연준은 “코로나바이러스 발병이 지역사회에 피해를 주고 있으며 미국 등 많은 국가의 경제 활동에 지장을 주고 있다”며 설명했다. 은행들에 대한 비상대출 금리를 1.25%포인트 인하한 0.25%로 낮추고 대출 기간도 90일로 연장했다.

연준은 또한 수천 개 은행들의 지급준비율도 0%로 낮췄다. 연준은 뱅크오브캐나다, 영란은행, 일본은행, 유럽중앙은행(ECB), 스위스중앙은행(SNB) 등과 기존 달러 통화스와프 협정을 통해 세계에 달러 유동성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연준은 “경제가 최근 사건을 헤쳐나가고 최대 고용과 물가 안정 목표를 달성하는 궤도에 올랐다는 확신이 있을 때까지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준은 3일 기준금리를 0.5%포인트 금리를 내리고 금융시장에 하루짜리 환매조건부 채권(RP) 거래한도를 1조5000억 달러로 확대했다.

주요기사

뉴욕=박용 특파원park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