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제주공항 국제선 51년만에 전면 중단
더보기

제주공항 국제선 51년만에 전면 중단

제주=임재영 기자 입력 2020-03-16 03:00수정 2020-03-16 05: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코로나19 팬데믹]
28일까지 5개국 26개 노선 멈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제주국제공항 국제선 정기편 운항이 51년 만에 전면 중단됐다.

15일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에 따르면 14, 15일 일본과 중국 대만 태국 말레이시아 등 아시아 5개 국가를 오가던 제주국제공항 국제선의 정기편 운항이 중단됐다. 공사에 따르면 이달 28일까지 국제선 정기편의 운항 계획은 없다.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 관계자는 “현재 상황이라면 이달 말까지 제주에 뜨고 내리는 국제선 정기편은 없다”며 “29일부터 시작되는 하계 운항 계획이 새로 확정되지만 아직까지 결정된 내용은 없다. 현 상황에서 국제선 정기편의 운항 재개는 불확실하다”고 말했다.


13일에도 제주국제공항에선 정기편이 없었으나 자진 출국을 신청한 중국인 불법체류자들을 위해 춘추항공이 제주와 상하이를 오가는 부정기편을 운항했다. 14, 15일엔 이마저도 없었다. 주말 제주공항에선 국제선 비행기가 한 대도 뜨거나 내리지 않은 셈이다. 춘추항공 부정기편도 28일까지 이어질 계획이었지만 일정이 변경돼 16일과 18일 각각 1편씩만 운항할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제주공항에서는 5개국 26개 노선에 주당 390편의 항공기가 운항한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홍콩 중국 대만 등 중화권 노선과 태국 노선 등이 1일부터 전면 중단됐다. 9일에는 도쿄 오사카 후쿠오카 등 제주와 일본을 잇는 3개 직항 노선이 차례로 멈췄다. 말레이시아 정부는 13일부터 한국인과 한국에서 출발하는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해 14일 오전 8시 쿠알라룸푸르에서 출발해 이날 오후 3시 제주에 도착할 예정이던 에어아시아 D7501편이 취소됐다.

제주국제공항은 1968년 처음 국제공항으로 인증을 받은 뒤 이듬해 일본 오사카 직항 노선을 시작으로 국제선을 운영해 왔다. 15일 국제선 발권 카운터에서 근무하는 직원도 대부분 철수했다.


제주=임재영 기자 jy788@donga.com
#코로나19#제주국제공항#국제선#운항 중단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