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企 10곳 중 7곳 “해외 입국제한, 수출 악영향…日타격 가장 클 것”
더보기

中企 10곳 중 7곳 “해외 입국제한, 수출 악영향…日타격 가장 클 것”

뉴스1입력 2020-03-12 11:48수정 2020-03-12 11: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코로나19로 해외 입국제한 조치 등에 따른 中企 수출영향 전망. 뉴스1

코로나19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각국이 입국제한 조치를 내리면서 중소기업 10곳 중 7곳은 수출이 악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국가별로는 일본에 대한 수출영향이 가장 클 것으로 내다봤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전국의 수출 중소기업 312곳을 대상으로 ‘코로나19 확산 및 입국제한 관련 수출 중소기업 영향 조사’를 진행해 이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12일 밝혔다.

우선 70.8%의 중소기업은 코로나19로 인한 각국의 입국제한 조치 등으로 수출이 악화될 것이라고 답했다. 매우 악화될 것이라고 응답한 기업은 26.5%, 다소 악화는 44.2%로 집계됐다. 국가별로는 일본에 대한 수출영향(81.8%)이 가장 클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중국(78.2%), 베트남(71.9%), 미국(63.8%) 순이었다.


해외 입국제한 지속 시 버틸 수 있는 기간으로 1~3개월(35.9%)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3~6개월(34.3%), 6개월~1년(10.3%), 1개월 이내(9.9%), 1년 이상(9.6%) 순으로 조사됐다. 6개월 이상 지속될 경우 중소기업 10곳 중 8곳(80.1%)은 버티기 힘든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기사

입국제한 조치로 예상되는 피해(복수응답)는 ‘해외전시회 취소 등으로 수주 기회 축소’(73.8%), ‘입국금지로 해당 국가 내 영업활동 제한’(62%)을 가장 많이 꼽았다. ‘부품 및 원자재 수급 애로로 인한 계약 취소’(18.6%), ‘한국산 제품의 이미지 하락으로 인한 수출 감소’(15.4%)가 뒤를 이었다.

또 중소기업의 40.1%는 코로나19로 인해 지난해 대비 수출액이 10~30% 감소할 것이라고 예상했으며 10% 미만은 34.9%, 30~50%는 15.7%가 응답했다.

교역 조건 악화에 따른 대응책(복수응답)으로는 ‘기존 거래처 관리강화’(44.2%)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Δ‘온라인 등 비대면 마케팅 강화’(32.7%) Δ‘대체 시장 발굴’(26.9%) Δ‘별도 대응방안 없음’(18.3%) Δ‘임금 삭감, 무급 휴직 등 긴축 경영’(17.3%) Δ‘폐업 및 구조조정’(6.4%) 등의 응답도 있었다.

수출 중소기업의 경영애로 극복을 위한 정부의 과제(복수응답)로는 ‘우대 금융 지원’(42.9%)과 ‘관세 납부유예 등 조세 혜택’(37.8%) 순으로 응답해 자금압박을 가장 우려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입국제한 해제를 위한 정부 외교대응 강화’(33.7%), ‘입국제한으로 납기지연, 계약취소 등에 따른 수출입분쟁 비용 지원’(20.8%), ‘온라인 수출 강화 등 비대면 마케팅 지원사업 확대’(17.6%) 등의 응답이 뒤를 이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 회장은 “수출이 코로나19 사태 이후 우리나라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버팀목인 만큼 정부에서는 모든 외교적 역량을 강화하고, 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는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중기중앙회도 수입 원부자재 공동구매, 수출컨소시엄 등을 통해 수출 중소기업의 애로 해소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