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울시, 음압병상 380→984개…태릉선수촌에 생활치료시설
더보기

서울시, 음압병상 380→984개…태릉선수촌에 생활치료시설

뉴시스입력 2020-03-11 22:02수정 2020-03-11 22: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반병상도 이달 중 600개 확보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에 대한 신속하고 적절한 의료 서비스 지원하기 위해 3월 말까지 총 984개의 음압병상을 확보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기준으로 음압병상 수 380개, 입원환자 203명, 병상 가동율은 53.4% 수준이다. 시는 26일까지 음압병상 615개를 추가 확보할 계획이다.

시는 환자 급증에 대비 증상이 경미한 경증 환자 관리를 위해 일반병상도 이달 중 600개 확보할 예정이다. 3개 병원과 협의를 마친 상태다.


무증상 확진자, 기존 음압병상 환자 중 퇴원조치 후 일정 기간 격리 필요 환자를 위한 생활치료센터도 단계별로 확보된다.

주요기사

시는 1단계로 태릉선수촌에 200실 규모의 생활치료시설을 설치하고 16일 운영을 시작한다. 여기에는 입원 확진자 중 퇴원 조치가 가능한 환자를 전원시켜 격리기간이 끝날 때까지 생활한다.

2단계는 확진자 발생 추이 등에 따라 순차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시는 공공·민간 시설 총 9개 시설 1840실에 대해 관련시설 관리주체와 생활치료센터 설치를 위한 협의를 해나가고 있다.

나백주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 통제관은 “신속한 환자 분류와 병상 배정 등을 통해 시민에게 안정적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