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세균 “마스크 5부제 할 수밖에 없다…건강하면 면 마스크”
더보기

정세균 “마스크 5부제 할 수밖에 없다…건강하면 면 마스크”

뉴스1입력 2020-03-11 15:54수정 2020-03-11 15: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세균 국무총리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76회 국회 임시회 제1차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이날 참석자들은 2020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 등을 논의했다. 2020.3.11/뉴스1 © News1

정세균 국무총리가 11일 지난 9일부터 시행된 마스크 5부제와 관련해 “신천지 사태 이후 수요가 폭발해 현재는 압도적으로 수요가 공급을 초과한다”며 “5부제를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정책종합질의에서 ‘마스크 5부제 대신 배급을 하는 것이 어떤가’라는 김성원 의원 질의에 “그런 제안도 많이 받았지만, 꼭 필요한 분부터 마스크를 가지고 국민께 남는 것을 드리려면 5부제를 할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는 마스크 수요가 급증하자 마스크 생산량의 80%를 공적 판매처에 판매하도록 하고, 수출을 원칙적으로 금지했다. 또 공적 마스크 구매량을 1인당 2장으로 제한하고, 출생연도 끝자리 숫자에 따라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는 5부제를 시행하고 있다.


주 의원은 “살다살다 마스크 5부제라는 건 처음 듣는다”며 “어르신들이 오후 2시에 마스크 나눠준다고 하면 손자와 손녀 것을 주려고 새벽 5시부터 줄을 서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차제에 마스크 배급 문제도 부산 기장군에서 한 것처럼 이·통장, 관리사무소 통해 잘 나눠줄 수 있지 않나”라고 물었다.

주요기사

이에 정 총리는 “수요가 폭발하다보니 의료진이나 산업인력, 많은 사람을 상대하는 사람들에게 먼저 공급하고 남는 것을 국민께 드려야 하다보니 5부제를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또 “현재 정부는 어떻게든 공급량 늘려서 모든 국민이 최소한의 마스크는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시간이 좀 필요하고, 어렵지만 좀 양보도 하고 꼭 필요한 사람이 먼저 가져가야 한다”며 “건강한 사람은 면 마스크나 성능이 좀 떨어지는 것을 사용해도 괜찮지 않느냐나는 것이 우리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