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외교부 “日 한국발 입국 제한 조치, 사전 통보 못 받았다”
더보기

외교부 “日 한국발 입국 제한 조치, 사전 통보 못 받았다”

뉴시스입력 2020-03-10 12:14수정 2020-03-10 12: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日관방장관 "외교 경로로 사전 통보했다" 발언 반박
외교부 "발표 후 설명 과정서 포함 안 된 내용도 있어"

외교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일본 정부가 발표한 한국발 입국자 제한 조치와 관련해 “사전 통보를 받지 못했다”고 거듭 확인했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10일 기자들과 만나 “일본이 조치하는데 사전 설명이 있었다, 관방장관이 통보했다는 등 우리 측 설명과 상치되는 게 있다”며 “분명히 말하지만 사전 통보를 못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일본 정부에서 사전 통보라고 할 수 있는 내용의 설명을 받지 못했다. 굉장히 여러 차례에 걸쳐서, 여러 사람이 반복적으로 물었지만 사전 통보라고 할 만한게 없었다”며 “분명한 건 발표 직후 설명 과정에서도 포함되지 않았던 것도 있고, 결과적으로 사전 통보를 받지 못했다는 것으로 정리하고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스가 요시히데(管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전날 코로나19 입국 제한 조치와 관련한 기자회견에서“일본의 조치는 발표 시점에서 한국내 감염자가 6000명에 이름에 따라 취해진 것이며, 한일 관계에 영향을 주려는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일본의 생각이나 조치의 내용은 한국 측에 외교 경로를 통해 사전 통보했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하지만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은 지난 6일 일본인에 대한 비자 면제 중단 등 상응 조치를 발표하며 “우리 정부는 사전 협의나 통보 없이 일방적으로 발표한 일본 측의 조치에 대해 깊은 유감의 뜻을 다시 한번 확인한다”고 항의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