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무디스, 韓 GDP성장률 1.9%→1.4% 하향…中 4.8%
더보기

무디스, 韓 GDP성장률 1.9%→1.4% 하향…中 4.8%

뉴시스입력 2020-03-09 17:23수정 2020-03-09 17: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무디스, 韓中 포함 G20 국가 경제성장률 전망치 일제히 내려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가 9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에 따른 경제성장 제약이 2분기에도 지속될 것으로 전망하며 한국의 경제성장률 기본 전망치를 종전 1.9%에서 1.4%로 하향했다. 중국의 올해 GDP 성장률 전망 역시 4.8%로 종전 5.2% 대비 0.4%포인트 내렸다. G20 회원국의 경제성장률 전망도 2.1%로 하향 조정했다.

무디스는 앞서 지난달 16일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1.9%로 발표한 바 있다. 이후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되면서 글로벌 공급망을 훼손하자 전 세계적으로 내수가 더욱 위축됐다며 한국과 중국을 포함한 G20 국가들에 대한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하향 조정했다.

이날 무디스는 “‘광범위하고 장기적인 불황’이 발생하는 경우까지 고려하면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이 0.8%까지 하락할 수도 있다”면서도 “한국은 유동성 압박 완화를 목표로 하는 재정 조치를 발표했는데, 이같은 정책 조치는 경제가 입을 타격을 제한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무디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한국과 중국 외 다양한 주요국에서 급속한 확산세를 보이고 있다”며 “지속적인 방역에도 코로나19로 인한 확산 사태가 경제활동을 제약하는 상황이 2분기에도 지속될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에 따라 무디스는 G20 회원국의 경제성장률 기본 전망을 종전 2.4%에서 0.3%포인트 내린 2.1%로 내렸다. 특히 중국의 올해 GDP 성장률 전망은 4.8%로 종전 5.2% 대비 0.4%포인트 내렸다. 미국의 경장성장률 전망은 1.7%에서 1.5%로 하향 조정했다.


마드하비 보킬 무디스 선임연구원 부사장은 “전반적인 원자재 가격 약세가 예상되며 유가의 변동성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현재 무디스의 기본 전망보다 훨씬 부정적인 시나리오가 발생할 수 있는 개연성도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장기간 소비가 위축되고 휴업이 장기화될 경우 기업 이익이 타격을 입고 해고가 증가하며 경제심리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데, 이런 상황이 발생할 경우 불황의 악순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뿐만 아니라 자산 가격 변동성이 확대될 경우 경제충격이 증폭되고, 경제충격이 신흥시장을 포함한 타 국가로 퍼지게 될 수 있어 현재 불확실성이 이례적으로 높은 수준이다”고 경고했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정책적 대응을 꼽았다.

무디스는 “뚜렷한 목표에 초점을 맞춘 재정정책이 개별 국가의 피해를 제한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면서 “각국의 중앙은행들이 보다 완화적인 정책을 펴며 재정정책의 효과를 보강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망했다.

미국 연방준비위원회의 기준금리 인하 결정 및 유럽중앙은행과 일본 중앙은행의 향후 정책적 조치에 대한 발표는 글로벌 금융시장의 불안을 완화하고 금융여건 경색에 부분적으로 대응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무디스는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