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신천지 과천본부 행정조사 6시간만에 끝…진짜 명단 확보했나
더보기

신천지 과천본부 행정조사 6시간만에 끝…진짜 명단 확보했나

뉴스1입력 2020-03-05 17:38수정 2020-03-05 17: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5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별양동 소재 신천지예수교회 본부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차원의 행정조사가 실시됐다. © News1

정부가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본부에 대한 6시간 가량 행정조사를 실시해 교인과 시설들에 대한 정보를 추가로 확보했다.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5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10분쯤까지 경기 과천 신천지 본부를 대상으로 행정조사를 진행했다. 이번 행정조사에는 자료복원을 위해 대검찰청 포렌식 인력이 동참했다.

조사를 진행한 중대본 특별관리전담반 관계자는 “(신천지) 시설정보, 교육생 현황, 예배 출결 정보를 파악했다”라며 “서버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서 검찰의 포렌식 전문가를 지원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이 관계자는 자료가 많아 시간이 걸리고 있다며 계속 자료를 다운받는 작업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행정조사에는 약 7~8명의 인력이 투입됐으며 이 중 절반 정도는 오후 3시30분쯤 일부 확보된 자료를 가지고 돌아갔다. 나머지 인원은 5시10분쯤 기자들이 기다리고 있는 통로를 피해 복귀했다.

주요기사

앞서 이날 오전 김강립 중대본 1총괄조정관은 정례브리핑에서 강제적인 조사를 진행하기 전에 행정적 조사가 우선돼야 한다고 판단해 전날(4일) 신천지 쪽에 사전 공지를 하고 행정조사를 실시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조정관은 검찰 측에서 인력을 지원받아 신천지 명단에 대한 포렌식 조사를 실시할 것이라며 “특히 1월, 2월 예배에 참석했던 분들을 신천지 출석 시스템을 확인하는 방법을 통해 확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김 조정관은 신천지의 정확한 시설 주소도 파악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대본은 신천지 측에서 제출한 교인 명단이 부정확하다는 지적이 계속되자 행정조사를 단행한 것으로 해석된다. 감염병예방법에 따르면 정부는 감염병 예방 및 전파의 차단을 위해 필요한 경우 법인, 단체, 개인에 대해 감염병 환자 등 감염이 우려되는 사람에 관한 정보제공을 요구할 수 있다.

대검찰청의 포렌식 전문가가 동원된 만큼 제외·삭제 의혹이 일었던 신천지 교인 명단에 대한 복구작업도 진행됐을 것으로 추측됐다. 대검찰청은 “중대본과 긴밀하게 협의에 의해 행정응원 방식으로 인력과 장비를 지원했다”라며 “현 단계에서 가장 실효적인 자료 확보 방안인 중대본의 행정조사가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천지는 그동안 교인, 시설에 대한 정보 누락 의혹에 대해 자신들은 떳떳하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질병관리본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요구한 자료를 전부 제출했지만 관련 기관 사이의 소통 오류로 수치의 차이가 발생했을 뿐이라는 설명이다.

한편, 이날 행정조사에 앞서 과천경찰서는 조사를 진행하는 중대본과 신천지 관계자들 사이에 물리적 충돌이 발생할 수도 있다고 판단해 경찰 인력을 파견했지만 신천지 측이 조사에 순순히 응하기로 하면서 마찰은 빚어지지 않았다.

신천지 관계자는 “행정조사는 물론 정부에서 원하는 건 얼마든지 다 해드릴 것”이라며 “저희가 괜히 (조사 등을) 피해서 불이익을 받을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정부에 100% 다 협조하고, 모든 검사(조사)를 받겠다”며 “다른 것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빨리 마무리되는 게 우선이란 게 우리의 입장”이라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