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우체국물류지원단,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살리기 동참
더보기

우체국물류지원단,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살리기 동참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3-05 16:50수정 2020-03-05 16: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우체국물류지원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의 경제를 살리는데 힘을 보태기로 했다고 5일 밝혔다.

우체국물류지원단은 최근 서울 광진구에서 확진자가 발생해 관내 자양전통시장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지역경제 살리기에 도움이 되고자 자양전통시장 조합에 1000만 원 상당의 방역용품을 기증했다고 전했다.

또한, 우체국물류지원단 임직원들은 특히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지역 의료진을 추가로 지원하기 위해 현재 성금을 모금 중이다.


우체국물류지원단은 향후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면 구내식당 외 자양전통시장 지역 내 골목식당 이용을 장려하여 지역경제 활성화 지원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우체국물류지원단은 서울 광진구 자양동에 본사가 있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