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클로버샤, ‘슈퍼화요일’ 앞두고 경선 포기…“바이든 지지”
더보기

클로버샤, ‘슈퍼화요일’ 앞두고 경선 포기…“바이든 지지”

뉴시스입력 2020-03-03 07:14수정 2020-03-03 07: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에이미 클로버샤 미국 상원의원(미네소타)이 민주당 대선 경선 레이스 포기를 선언했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클로버샤 의원은 2일 오전(현지시간) 선거운동본부 직원들과의 전화통화에서 “행복하고 산만한 유세에 자긍심을 느낀다”며 “여러분들이 기꺼이 참여해 서로 도와온 것이 너무나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오늘 이것(경선 포기)은 정말로 어려운 일이다”면서 “하지만 정말로 뒤로 물러서서, 나 자신이 아니라 우리 팀 모두에게 무엇이 최선인가를 생각하고 있다. 그리고 나는 지금 우리나라를 위해 무엇이 최선인가를 계속 생각하려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따라서 나는 오늘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지지하기로 결정했다”는 말로 경선 포기를 공식화했다.

주요기사

CNN 등에 따르면, 클로버샤 의원은 지난 1일 아침부터 보좌관들과 경선 포기를 논의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 2월 29일 치러진 사우스 캐롤라이나 프라이머리에서 3.1%를 득표해 6위에 머물렀다.

앞서 톰 스테이어, 피트 부티지지에 이어 클로버샤도 경선포기를 선언하면서, 이제 민주당 경선 레이스에는 바이든, 버니 샌더스, 엘리자베스 워런, 툴시 개버드, 그리고 3일 ‘슈퍼 화요일’ 경선부터 참여하는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등 5명이 남게 됐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