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최지만, 시범경기서 무안타 1볼넷…5경기 연속 출루
더보기

최지만, 시범경기서 무안타 1볼넷…5경기 연속 출루

뉴시스입력 2020-03-02 08:57수정 2020-03-02 08: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지만(29·탬파베이 레이스)이 시범경기에서 5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벌였다.

최지만은 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샬럿의 샬럿 스포츠 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MLB) 시범경기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경기에서 4번 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무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3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마감한 최지만은 시범경기 타율이 0.333에서 0.273(11타수 3안타)로 떨어졌다. 하지만 볼넷으로 한 차례 출루하면서 5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이어갔다.


1회말 2사 1루 상황에서 첫 타석을 맞은 최지만은 미네소타 일본인 투수 마에다 겐타를 상대로 볼넷을 골라냈다. 후속타자가 내야 땅볼로 물러나 더 이상 진루하지는 못했다.

주요기사

팀이 3-2로 앞선 3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중견수 뜬공으로 돌아선 최지만은 4회말 2사에서 삼진으로 물러났다.

최지만은 6회초 수비를 앞두고 브라이언 오그래디와 교체돼 이날 경기를 마쳤다.

탬파베이는 미네소타에 8-2로 승리를 거뒀다.

LA 다저스에서 미네소타로 이적한 마에다는 시범경기 두 번째 선발 등판에서 2⅔이닝 2피안타(1홈런) 2볼넷 3실점(1자책점)으로 부진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