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7번·22번환자 격리해제…퇴원자 총 9명으로 늘어
더보기

7번·22번환자 격리해제…퇴원자 총 9명으로 늘어

뉴스1입력 2020-02-15 14:13수정 2020-02-15 14: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7번 환자(28·남)와 22번 환자(46·남)가 2회 연속으로 바이러스 검사에서 음성이 확인돼 격리를 해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늘 퇴원자는 총 9명으로 늘어날 전망이다./뉴스1 © News1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7번 환자(28·남)와 22번 환자(46·남)가 2회 연속으로 바이러스 검사에서 음성이 확인돼 격리를 해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늘 퇴원자는 총 9명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7번 환자는 중국 우한에서 청도를 거쳐 지난 1월23일 인천공항으로 입국했다. 이후 26일 기침 증세가 약간 있었다가 28일 감기 기운이 나타났다. 29일부터는 열이 37.7도까지 오르고 기침, 가래 등의 증상이 뚜렷해져 보건소로 신고했다.

무증상 입국자인 7번 환자는 보건당국의 능동감시 대상이 아니었다. 7번 환자는 증상이 발현한 후 주로 자택에 머물렀다. 이후 확진 판정을 받고 서울의료원에서 격리치료를 받아왔다.


22번 환자는 동생이자 태국 여행을 다녀온 16번(42·여) 환자와 1월 25일 설 연휴에 전남 나주 본가에서 식사를 했다. 22번 환자는 격리해제 전까지 조선대병원에서 격리치료를 받았다.

주요기사

앞서 퇴원한 사람은 7명이다. 8번 환자(62·여)가 지난 12일 익산 원광대병원에서 퇴원했고, 한양대학교 명지병원에 격리치료를 받은 3번 환자(54·남), 17번 환자(38·남)도 같은 날 퇴원했다. 11번 환자(25·남)와 2번 환자(55·남), 1번 환자(35·여·중국인), 4번 환자(55·남)도 퇴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