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에서 ‘우한 폐렴’ 확진 환자 첫 발생한 듯…마카오에 이어

뉴시스 입력 2020-01-22 20:18수정 2020-01-22 20: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홍콩에서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의 첫 사례가 당국에 의해 확정 발표될 가능성이 높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지가 저녁 무렵 보도했다.

중국 본토에서 고속철로 홍콩에 온 중국 우한 시의 관광객 한 명이 ‘우한 폐렴’ 증세를 보여 격리된 가운데 퀸 엘리자베스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여러 소식통들이 전했다는 것이다. 우한은 이번 바이러스 감염의 진원지이다.

남성인 이 우한 관광객은 2번의 감염 여부 테스트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으나 세 번째 테스트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람은 전날 중국서 서카오룽 고속철 터미널에 도착할 때 벌써 고열에 시달리고 있었다. 병원 관계자에 따르면 그는 콧물을 심하게 흘리고 있으나 폐렴 증상은 없다.

주요기사
홍콩의 보건 책임자인 소피아 찬 시우치 교수는 밤 8시30분(한국시간)께 보다 구체적인 내용을 발표할 예정이다.

중국 내의 ‘우한 폐렴’ 확진자가 440명에 달하면서 지역적으로는 14개 성시자치구가 해당되고 있다. 본토 외 마카오에서 확진 환자가 한 명 보고되었으나 홍콩에서는 공식 환자가 아직 나오지 않았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