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 지난해 평균 13.5도 두번째로 더웠다…서울 1월 눈·비 ‘0’
더보기

한국 지난해 평균 13.5도 두번째로 더웠다…서울 1월 눈·비 ‘0’

뉴스1입력 2020-01-16 10:00수정 2020-01-16 10: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뉴스1 © News1
2019년은 지구 온난화의 영향을 받아 한국에서 역대 두 번째로 더운 한 해로 기록됐으며, 7개의 태풍이 한반도에 영향을 주며 역대 가장 많은 수치를 기록했다.

기상청은 16일 지난해 우리나라의 연 평균기온이 13.5도로 2016년(13.6도)에 이어 1973년 관측 이래 두 번째로 높았다고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 평균기온도 2016년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기상청 관계자는 “여름철 폭염은 2018년에 비해 심하지 않았지만, 북쪽 찬 공기의 영향을 자주 받은 4월과 6, 7월을 제외한 모든 달 기온이 평년보다 1.1~1.6도 높아, 연 평균기온이 높았다”고 설명했다.


연평균 누적강수량은 1171.8㎜로 평년값(1207.6~1446.0㎜)보다 적었다. 하지만 1월은 8.1㎜의 강수량으로 역대 가장 적게 내린 달 중 하나였고 10월(169㎜)은 역대 가장 많이 내린 달로 기록, 월별 강수량 변화폭이 크게 나타난 해로 측정됐다.

주요기사

또 2019년 특이 사항은 총 7개의 태풍이 한반도에 영향을 미쳤다는 점이다. 평년(3.1개)에 비해 2배 이상으로, 1950년, 1959년과 동률로 근대 기상업무(1904년)를 시작한 이래 가장 많은 태풍이 한국에 온 것이다.

지난해를 전체적으로 돌이켜보면 1월에는 중순 이후 온화하고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1973년 이후 1월 강수일수는 2.8일로, 하위 1위를 기록했다. 특히 서울은 강수량 0㎜, 최심신적설 0㎝로 최소극값을 보였다.

4월에는 쌀쌀한 날씨가 주로 나타나면서 지난해 12개월 중 유일하게 전국 월평균기온(12도)이 평년값(12.2도)보다 낮았다. 이로 인해 4월에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진 충북과 전남은 서리로 인해 과수냉해를 입기도 했다.

5월에는 최근 반복됐던 이른 고온현상이 또 나타나 전국 평균기온이 18.6도로 2017년(18.7도)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6월에는 26일에 전국적으로 장마가 동시에 시작해 7월 29일까지 이어지며 평균강수량 291.1㎜를 기록했다. 그러나 강수량은 지역별로 차이가 컸다. 기상청에 따르면 평년대비 남부지방(358.4㎜)과 제주도(475.3㎜)는 강수량이 많았던 반면, 중부지방은 197.6㎜로 평년(366.3㎜)보다 크게 적어 가뭄에 영향을 줬다.
/뉴스1 © News1

더위는 여름철 일찍 시작했지만 한여름에는 덜 더웠고, 7월 후반에 시작된 늦더위가 가을까지 높은 기온으로 이어졌다. 지난해 폭염일수는 13.3일로 2018년의 31.4일의 41%, 열대야일수는 10.5일로 전년(17.7일)의 59% 수준이었다.

그러나 가을철(9~11월) 전국 평균기온은 15.4도로 1973년 관측 이후 상위 2위를 기록했다. 가을철 평균기온이 가장 높은 해는 1975년으로 15.5도 였다.

가을의 고온현상은 겨울에도 영향을 미쳤다. 12월 강수 현상은 잦았지만 기온이 높아서 눈보다 비가 주로 내려, 12월 적설이 하위 1위를 기록한 곳이 많았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2019년은 지구 온난화로 기상기록이 많이 나타나고, 변동이 큰 해였다. 앞으로도 극한기상은 더 빈번하게, 불확실성은 크게 나타날 것”이라며 “예측변동이 큰 상황 속에서 국민 안전과 생활 편익을 위한 날씨서비스 혁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