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부겸 “대구 민심, ‘정권에 칼 들이댄 檢 허리 끊었다’고 해”
더보기

김부겸 “대구 민심, ‘정권에 칼 들이댄 檢 허리 끊었다’고 해”

뉴시스입력 2020-01-15 09:41수정 2020-01-15 09: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여론주도층 文정권에 매우 비판적…어려운 지역경제 탓도"
"윤석열, 文대통령·추미애 장관과 갈등 일으킬 필요 없어"
"文대통령 조국에 '마음의 빚' 발언은 안타까움의 표현"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5일 검찰 고위직 인사를 바라보는 대구 민심에 대해 “이른바 ‘정권에 대해서 칼을 들이대니까 이렇게 부당하게 말하자면 허리를 끊은 것’이라 어떤 여론이 있는 건 사실”이라고 토로했다.

대구 4선인 김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 아침’과의 인터뷰에서 “대학살이라고 언론에서 표현을 하니까 아무래도 그런 점에서 소위 ‘부당하지 않느냐’(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구 선거 판세에 대해서도 “무엇보다도 여러 가지로 경제적인 상황이 어렵기 때문에 특히 또 지방 도시들이 갖는 어려움도 같이 있고 해서 여러 가지 또 민심에 대한 기대를 제가 제대로 못 맞춰드린 것도 있다”며 “여러 가지로 그때보다는 좀 어려운 조건”이라고 토로했다.


이어 “현재로는 조금, 특히 여론을 주도하는 세대들은 지금 우리 정권에 대해서 매우 비판적”이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그는 보수통합이 선거에 미칠 영향에 대해선 “현재 우리 정권에 대한 불만이라든가 혹은 경제 상황에 대해서 여러 가지 답답함을 느끼는 분들은 야권이 그런 식으로 한쪽으로 통합이 돼버리면 그쪽에 대한 관심이 더 커질 가능성이 많다”고 경계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도 “(검찰 인사) 그것 자체가 위법하게 한 건 아니지 않나”라며 “분명히 대통령이 강조했다시피 인사권은 장관과 대통령에게 있는 건 사실”이라며 정부 측을 감쌌다.

이어 “그 인사권자가 정치적 부담을 지면서까지도 (인사를) 했지 않나”라며 “그랬을 때는 또 그만큼 검찰도 자기를 되돌아봐야 한다”며 반발하는 검찰에 자중을 주문했다.

그는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서도 “국민의 눈높이를 바라보고 가주었으면 (한다)”며 “대통령이나 국민, 또 추미애 법무부 장관하고 쓸데없는 갈등을 일으킬 필요가 없다고 본다”고 달랬다.

한편 김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향해 ‘마음의 빚을 졌다’고 말한 데 대해선 “물론 과오라든가 실수 같은 게 있었던 건 사실”이라면서도 “그렇다고 해서 이렇게 가혹한 결과, 한 사람에게 다 짐을 지우는 것은 좀 지나치지 않은가라는 그런 안타까움이 있었던 것 같다”고 분석했다.

그는 청와대가 조 전 장관 검찰 인권침해 국민청원을 국가인권위원회에 송부한 데 대해선 “인권위원회가 사회적 강자 혹은 집권 세력보다는 오히려 사회적 약자라든가 자기 권리를 찾기 어려운 국민들을 위한 일들을 우선 봐줘야 하지 않겠냐는 정서가 있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