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일본, 시리아에 1-2로 져 2연패…AFC U-23 챔피언십 예선 탈락 수모
더보기

일본, 시리아에 1-2로 져 2연패…AFC U-23 챔피언십 예선 탈락 수모

뉴스1입력 2020-01-13 01:55수정 2020-01-13 09: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이 12일(현지시간) 시리아와의 AFC U-23 챔피언십 B조 2차전에서 1-2로 패했다.(AFC 홈페이지 캡쳐)© 뉴스1

일본이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에서 2연패를 당하며 8강 진출이 좌절됐다.

일본은 12일(현지시간) 태국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시리아와의 대회 B조 2차전에서 1-2로 패했다.

앞서 1차전에서 사우디아라비아에 1-2로 졌던 일본은 이로써 예선 탈락이 확정됐다. 하지만 일본은 개최국 자격으로 올림픽 본선에는 출전한다.


일본은 이날 전반 9분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내줬다. 하지만 전반 30분 소마 유키의 골로 1-1 동점을 만들었다.

주요기사

이후 팽팽한 공방전이 펼쳐졌다. 하지만 일본은 후반 43분 시리아에 추가골을 내주고 무너졌다.

이날 B조의 또 다른 경기에서는 사우디아라비아와 카타르가 0-0으로 비겼다.

B조에서는 시리아가 사우디아라비아와 나란히 1승1무(승점4)를 기록했으나 다득점에서 앞서 조 선두에 나섰다. 카타르는 2무(승점 2)로 조 3위다.

오는 15일 시리아와 사우디아라비아, 일본과 카타르의 경기를 통해 B조 최종 순위가 결정될 전망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