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실리콘밸리 출장 박원순시장, 기업4곳서 3800억 투자유치
더보기

실리콘밸리 출장 박원순시장, 기업4곳서 3800억 투자유치

박창규 기자 입력 2020-01-13 03:00수정 2020-01-1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 출장 중인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리콘밸리에서 3억3000만 달러(약 3830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서울시는 10일(현지 시간) KOTRA 실리콘밸리무역관에서 이 지역에 거점을 둔 4개 업체와 서울에 투자하는 내용을 담은 협약을 맺었다고 12일 밝혔다. 4개 기업은 빅데이터 기반 클라우드 키친 운영 업체인 TIS와 한인 벤처기업 3곳이다. 이들은 앞으로 5년간 총 2억3000만 달러를 서울에 투자할 계획이다.

TIS의 클라우드 키친은 한 장소에 주방 여러 개를 설치하고, 이곳을 쓰는 배달음식 사업자에게 매출 관리 등의 컨설팅을 제공하는 사업 모델이다. 이들은 서울에 2억 달러를 투자해 클라우드 키친 54곳을 열고 연구개발 인력 114명 등 417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디에고 버다킨 TIS 대표는 “서울은 인구밀도와 소비 수준이 높고 배달시장이 매우 발달했으며 정보기술(IT) 고급 인력이 많아 푸드 스타트업이 성장하기에 최적”이라고 말했다.


박창규 기자 kyu@donga.com
주요기사
#실리콘밸리#박원순 서울시장#투자유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