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천수, 쌍둥이 아빠 됐다 “여보 고생 많았고 사랑해”
더보기

이천수, 쌍둥이 아빠 됐다 “여보 고생 많았고 사랑해”

뉴스1입력 2020-01-11 18:26수정 2020-01-11 18: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천수 인스타그램 © 뉴스1

전 축구선수 이천수가 쌍둥이 아빠가 됐다.

이천수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우리 뚱이 태강이랑 주율이가 태어났어요. 태강이는 2.78kg으로 태어났고요 주율이는 2.66kg으로 태어났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또 그는 아내에게 “고생 많았고 진심으로 축하해. 우리 하은이 고생 많았고 수고했어”라며 “우리 주은 태강 주율이 잘 키우자. 여보 사랑해”라고 덧붙이며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쌍둥이를 안은 채 사진을 찍고 있는 이천수의 모습이 담겼다.


한편 이천수는 아내 심하은씨와 지난 2013년 혼인신고 후 딸 주은 양을 낳았다. 이후 혼인신고 4년 만인 지난 2016년 결혼식을 올렸다. 이천수는 지난 7일 종영한 SBS플러스 ‘다함께 차차차’에 출연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