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 김계관 “트럼프, ‘김정은 생일 축하’ 직접 친서…南 설레발”
더보기

北 김계관 “트럼프, ‘김정은 생일 축하’ 직접 친서…南 설레발”

뉴시스입력 2020-01-11 15:09수정 2020-01-11 15: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북한 김계관 외무성 고문이 11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보낸 생일축하 메시지를 직접 친서로 받았다며, 우리 정부에 대해 대화에 복귀할 것이라는 ‘허망한 꿈’을 꾸지 말라고 질타했다.

김 고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새해벽두부터 남조선당국이 우리 국무위원장에게 보내는 미국대통령의 생일축하인사를 대긴급 전달한다고 하면서 설레발을 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고문은 “남조선당국이 숨가쁘게 흥분에 겨워 온몸을 떨며 대긴급통지문으로 알려온 미국 대통령의 생일축하인사라는 것을 우리는 미국대통령의 친서로 직접 전달받은 상태”라며 “한 집안 족속도 아닌 남조선이 우리 국무위원장에게 보내는 미국대통령의 축하인사를 전달한다고 하면서 호들갑을 떨었는데 저들이 조미(북미)관계에서 ‘중재자’역할을 해보려는 미련이 의연 남아있는 것 같다”고 비꼬았다.


김 고문은 “하지만 그런 친분관계를 바탕으로 혹여 우리가 다시 미국과의 대화에 복귀할수 있지 않겠나 하는 기대감을 가진다거나 또 그런 쪽으로 분위기를 만들어가보려고 머리를 굴려보는것은 멍청한 생각”이라며 “우리는 미국과의 대화탁에서 1년반이 넘게 속히우고(속임을 당하고) 시간을 잃었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이어 “명백한 것은 이제 다시 우리가 미국에 속히워 지난 시기처럼 시간을 버리는 일은 절대로 없을 것이라는 것”이라며 “평화적 인민이 겪는 고생을 조금이라도 덜어보려고 일부 유엔제재와 나라의 중핵적인 핵시설을 통채로 바꾸자고 제안했던 윁남(베트남)에서와 같은 협상은 다시는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남조선당국은 이런 마당에 우리가 무슨 생일축하인사나 전달받았다고 하여 누구처럼 감지덕지해하며 대화에 복귀할 것이라는 허망한 꿈을 꾸지 말고 끼여들었다가 본전도 못챙기는 바보신세가 되지 않으려거든 자중하고 있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0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2박3일 간의 방미 일정을 마치고 귀국 후 취재진과 만나 “마침 만난 날이 1월8일 김 위원장의 생일이었다. 그것을 트럼프 대통령이 기억하고 문 대통령께 김 위원장 생일에 대한 덕담을 하면서 그 메시지를 문 대통령께서 김 위원장께 꼭 좀 전달해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하셨다”며 “어제 적절한 방법으로 북측에 그러한 메시지가 전달된 것으로 안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