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금강산 시설 우리가 정비 대비… 정부, 美와 ‘장비 北반입’ 협의
더보기

금강산 시설 우리가 정비 대비… 정부, 美와 ‘장비 北반입’ 협의

한기재 기자 입력 2020-01-11 03:00수정 2020-01-1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부가 향후 북한과 금강산 관광지구 재개를 놓고 협의할 것에 대비해 일부 시설 정비를 위한 중장비를 북한에 가져가는 안을 미국 등 국제사회와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10일 정부 당국에 따르면 외교부는 금강산 관련 중장비 반입과 관련된 대북 제재 면제 논의를 미국 등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최종 면제 결정은 아직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 당국자는 “현재 남북 간에 금강산과 관련된 구체적인 협의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향후 대화가 재개될 것에 대비한 사전 준비 차원”이라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금강산 지구가 재개발될 경우 숙박 시설로 사용됐다가 지금은 노후화된 컨테이너 약 340개를 정비할 필요성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앞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지구에 대한 북한식 개발을 강조했지만 향후 이에 대한 남북 협의가 이뤄질 경우 우리 장비가 북에 올라가 철거 작업을 하는 것을 정부는 유력하게 검토해 왔다. 다만 이렇게 되면 철거 비용을 우리 정부가 떠맡을 가능성이 있어 논란도 예상된다.

한기재 기자 record@donga.com
주요기사
#문재인 정부#금강산 관광#철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