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주차공간? 인도편입?…종로 자전거도로 사라지나
더보기

주차공간? 인도편입?…종로 자전거도로 사라지나

뉴시스입력 2020-01-10 11:04수정 2020-01-10 13: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시가 종로 자전거전용차로 활용방안에 대해 고심하고 있다. 청계천로에 자전거전용도로가 생긴다는 점과 그동안 제기됐던 이용자 안전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다.

10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종로 자전거전용차로를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에 대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종로 자전거전용차로는 2018년 4월 종로 1~5가 2.6㎞ 구간에 개통됐다. 찻길 끝 폭 1m 남짓 도로 위를 암적색으로 칠해 표시하고 자전거만 달릴 수 있게 했다.


종로 자전거도로 이용자는 개통 직후 2018년 4월 일주일간 2560명에서 개통 후 1년 시점인 지난해 4월 일주일 간 4867명으로 약 2배 수준으로 증가했다. 앞으로도 이용자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주요기사

다만 물리적으로 구분되지 않아 문제점도 있었다. 승·하차를 위해 택시와 버스는 물론 근처에 밀집한 의류도매상가에서 원단이나 자재를 실어 나르는 오토바이가 끼어들어 시민안전에 대한 우려가 있었다.

시는 조업 주차공간이나 인도에 편입하는 방안 등을 검토 중이다. 자전거 통행 안전확보와 주변 상인 주차문제 등 안전문제를 개선하는 방안도 살펴보고 있다.

시 관계자는 “종로 자전거전용차로 폐지는 결정된 바 없다”며 “하지만 청계천로에 자전거전용도로가 조성되면 종로 자전거전용차로의 활용 방안은 모색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해 7월 콜롬비아 보고타의 ‘시클로비아(Ciclovia)’를 방문해 서울시내에서 한양도성과 여의도 강남을 잇는 ‘자전거 하이웨이(Cycle Rapid Transportation·CRT)’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첫 대상지는 서울 도심 한가운데 청계광장~동대문구 고산자교(2호선 용두역 인근)에 이르는 청계천로 5.5㎞ 직선구간이다. 올해 청계천을 사이에 둔 청계천로 양방향에 총 11㎞ 길이 자전거 전용도로가 구축된다. 차량과 보행자로부터 완전히 분리된 자전거만을 위한 전용도로다. 자전거로 청계천 주변을 한 바퀴 돌 수 있는 순환형이다.

해당 구간은 서울 도심 중심부다. 이번 구간이 완성되면 청계천~고산자교~중랑천~한강~강남이 단절없이 연결된다. 시 외곽에서 도심으로 자전거 출·퇴근이 활성화되고 외국 관광객들의 도심 라이딩 코스로도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