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이란 갈등 유일한 승자는 IS”
더보기

“美-이란 갈등 유일한 승자는 IS”

파리=김윤종 특파원 입력 2020-01-10 03:00수정 2020-01-10 09: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운 고조되며 다국적군 철수
소탕작전 스톱… IS 부활 우려
미국과 이란의 갈등 고조가 극단주의 테러단체인 이슬람국가(IS)의 부활로 이어질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8일 “이라크에 파견된 다국적군의 공백을 틈타 IS가 다시 세력을 규합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란의 이라크 내 미군기지 공격으로 중동 지역 전운이 고조되면서 8일 스페인과 덴마크는 이라크에 주둔 중인 자국군 일부 병력을 인접국으로 철수시켰다. 7일 독일 영국 크로아티아 캐나다가 자국군을 이라크 밖으로 이동시키면서 중동 내 전력 재배치가 본격화하고 있다.

현재 이라크에는 유럽연합(EU) 19개 국가에서 파견한 약 3000명의 병력이 주둔 중이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소속 유럽 10개국 군인 200여 명도 이라크에서 활동 중이다. IS의 부활 저지를 최우선 임무로 삼는 이들 병력이 재배치되는 사이 IS가 다시 세를 불릴 수 있다고 WP는 분석했다.



특히 이란이 미사일로 공격한 아인알아사드, 아르빌 미군기지는 IS 관련 작전 베이스캠프 격이다. 이런 두 곳이 공격을 받은 만큼 미군은 IS 잔당 소탕 작전은 멈춘 채 이란의 공격에 대비하고 있다. 나토를 비롯한 다국적군 역시 ‘자국군 보호’를 이유로 IS 관련 작전을 모두 중단했다.

관련기사

익명을 요구한 나토 고위 관계자는 “결국 미국의 행동은 IS 억제를 위태롭게 할 뿐”이라고 밝혔다. 도미닉 라브 영국 외교장관은 “미국-이란 갈등의 유일한 승자는 IS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파리=김윤종 특파원 zozo@donga.com

#미 이란 갈등#is#이슬람국가#이라크 미군기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