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 상무부 “류허, 1단계 무역합의 서명차 13~15일 방미”
더보기

中 상무부 “류허, 1단계 무역합의 서명차 13~15일 방미”

뉴시스입력 2020-01-09 16:36수정 2020-01-09 16: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5일에 합의서에 서명할 듯

미중 무역협상 중국 측 대표인 류허(劉鶴) 중앙정치국 위원 겸 부총리가 1단계 무역합의 서명을 위해 오는 13~15일 미국을 방문한다.

9일 중국 중앙(CC)TV에 따르면 가오펑 상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미국 측의 초청에 따라 류 부총리가 대표단을 이끌고 13~15일 워싱턴을 방문해 1단계 무역합의에 서명한다”고 밝혔다.

가오 대변인은 또 “양국 협상단은 합의 서명의 구체적인 일정을 둘러싸고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5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소식통을 인용해 “류 부총리가 이끄는 중국 협상단이 미중 1단계 무역합의 서명을 위해 13일 워싱턴을 방문할 계획”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주요기사

중국 협상단은 13일 미국으로 출국해 15일 무역합의에 서명하고 16일 귀국하는 일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1월 첫째 주에 합의에 서명할 것”이라고 예측했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오는 15일 백악관에서 중국과 합의를 체결할 것”이라고 언급한바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