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윤석열 총장 사퇴 않고 권력수사 계속할듯
더보기

윤석열 총장 사퇴 않고 권력수사 계속할듯

이호재 기자 입력 2020-01-09 03:00수정 2020-01-09 09: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검찰 고위급 인사]‘사퇴땐 수사정당성 훼손’ 주변 만류
인사발표 직후 대검 간부들 위로
윤석열 검찰총장(사진)은 8일 대검 참모진 8명 전원을 한직으로 좌천시키는 검찰 인사에도 불구하고 자진 사퇴하지 않기로 입장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이나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청와대 감찰 무마 의혹 등 ‘살아 있는 권력’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총장의 거취가 흔들려서는 안 된다는 의지가 강하다고 한다.

특히 주변에선 윤 총장이 내년 7월까지 보장된 임기 2년을 채우지 않고 중도 하차할 경우 현재 진행 중인 수사의 정당성이 훼손될 수 있다며 사퇴를 만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윤 총장은 이날 오후 7시 30분경 법무부가 검찰 고위 간부 인사를 발표할 때까지 구체적인 인사 내용을 전혀 몰랐다고 한다. 윤 총장은 인사 발표 직후 좌천된 대검 참모들을 일일이 만나 위로의 뜻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검 참모들 역시 담담하게 인사를 받아들이겠다고 했다고 한다.

관련기사

윤 총장은 이번 인사에 대한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인사 결과가 발표되기 직전까지는 절차적 문제점을 지적했지만 인사 발표 이후엔 반발해도 실익이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향후 윤 총장이 여권과 갈등을 빚을 소지는 남아 있다. 검찰 인사에 검찰총장의 의견이 전혀 반영되지 않은 이례적인 상황인 만큼 이어지는 검찰 중간 간부 인사에서도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충돌할 수 있다는 것이다.

윤 총장은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댓글 수사팀장으로 국정원 관계자들을 수사하던 도중 검찰 지휘부와 마찰을 빚고 2년 동안 좌천됐을 때도 사임하지 않았다.


이호재 기자 hoho@donga.com

#윤석열 검찰총장#검찰 인사#좌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