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포스코, 호주 산불 재해지역 구호금 4억 출연
더보기

포스코, 호주 산불 재해지역 구호금 4억 출연

뉴시스입력 2020-01-08 00:12수정 2020-01-08 00: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포스코는 호주법인 포스코 오스트레일리아(POSCO Australia)를 통해 호주 산불 구호금 4억원을 호주 적십자사에 출연한다고 7일 밝혔다.

포스코는 2002년부터 ‘한호(韓·濠) 경제협력위원회‘ 한국측 위원장사로서 양국의 민간교류에 중추적 역할을 해오고 있다. 호주로부터 연간 5조원에 이르는 원료를 구입하는 최대 고객이자 철광석, 석탄, 리튬 등의 원료에 직접 투자한 투자자이기도 하다. 최정우 회장은 2018년 취임 이후 한호경제협력위원장을 맡고 있다.

최 회장은 “국가적 재난으로 번지고 있는 호주 산불 재해 복구를 돕고 호주 국민들의 아픔을 함께 나누고자 한다”며 “창립 이래 포스코의 발전과 함께한 주요 원료 공급처이자 투자처인 우방국 호주의 산불이 하루 속히 진화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