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세균 “靑 앞 집회, 현행법으로 주민 불편 최소화 위해 적극 노력”
더보기

정세균 “靑 앞 집회, 현행법으로 주민 불편 최소화 위해 적극 노력”

뉴스1입력 2020-01-07 17:06수정 2020-01-07 17: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News1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는 7일 주민들과 인근 맹아학교 학생들이 소음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청와대 앞 집회에 대해 “현행법으로 주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 후보자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대책을 세우지 않으면 서울 청운동 앞 주민들과 주변 맹아학교 학생들의 삶이 피폐해진다’는 지상욱 새로운보수당 의원의 지적에 이렇게 답했다.

정 후보자는 “지역 주민들이 그런 내용들을 소상하게 제게 말씀해 주셨기에 서울경찰청을 방문해 협의를 하는 등의 노력을 했다”고 전하면서 “그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별 성과가 없으니 최근에는 주민들이 나서서 시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후보자는 또 “법에 맹점도 있고 제대로 집행하지 못하는 부분도 있기에 좀 더 많은 노력을 해서 주민들의 정주여건을 보장해드리는 노력이 절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이어 “근본적인 문제 해결은 시민들이 시위를 하지 않아도 되는 사회를 만드는 것”이라며 “국회, 정치권이 대의정치가 제대로 살아나 광장의 정치가 대의정치를 대신하는 일을 하루빨리 마감하는 것이 해야 할 과제”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