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 이란 위협 고조에 ‘B-52 폭격기’ 6대 인도양 배치
더보기

美, 이란 위협 고조에 ‘B-52 폭격기’ 6대 인도양 배치

뉴시스입력 2020-01-07 15:18수정 2020-01-07 15: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이 인도양의 디에고가르시아섬에 B-52 폭격기 6대를 배치한다고 미 CNN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미군의 공습으로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 거셈 솔레이마니가 사망, 이란으로부터의 위협이 커진데 따른 것이다.

미국은 이라크의 시아파 민병대 카타이브 헤즈볼라가 솔레이마니에 대한 복수를 다짐한 이후 중동 지역에 미군 배치를 강화하고 있다.

CNN에 따르면, 미 루이지애나주의 벅스데일 공군기지에서 B-52 폭격기들이 디에고 가르시아로 향해 떠는 모습들이 목격됐다. 디에고 가르시아는 이란 남단으로부터 약 3680㎞ 떨어져 있다.


미군은 지난해 5월 카타르에 미 폭격기 기동부대를 파견했었지만 몇달 뒤 철수시켰었다.

주요기사

한편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 및 마크 밀리 합참의장은 이날 이라크 의회가 이라크에 주둔하는 모든 미군의 철수를 요구한 지 하루 뒤 미국이 이라크 주둔 미군을 철수시킬 것이라고 이라크에 통보하는 내용의 서한이 미군 사이에 나돌고 있는 것과 관련해 “긴장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미국은 중동 지역에서 미군을 철수시킬 계획을 전혀 갖고 있지 않다”며 혼란을 진정시키기 위해 노력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