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올해 정시 지원자 35%가 ‘상향지원’…“정시 확대 영향”
더보기

올해 정시 지원자 35%가 ‘상향지원’…“정시 확대 영향”

뉴스1입력 2020-01-07 10:48수정 2020-01-07 10: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웨이닷컴 제공 © 뉴스1

2020학년도 대입 정시모집에 지원한 수험생 절반가량은 적정지원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향지원을 한 학생들은 34.6%였고 하향 안정지원을 한 수험생은 13.8%에 불과했다.

유웨이는 올해 대입 정시모집에 지원한 수험생 총 492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정시모집의 지원 양상을 물은 질문에 응답자의 51.6%가 적정지원을 했다고 답했다. 34.6%는 본인의 성적보다 조금 높게 상향 소신지원했다. 하향 안정지원을 한 수험생은 13.8% 였다.


지난해 12월 정시모집 시작 전 유웨이가 같은 설문을 진행했을 때는 적정 지원 59.0%, 상향 소신지원 27.3%, 하향 안정지원 13.7%로 나타났었지만 실제 정시모집에서는 ‘소신 지원’이 늘고 ‘적정지원’이 줄었다.

주요기사

이만기 유웨이 교육평가연구소장은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부터 2015 개정 교육과정이 적용된 수능이 치러지지만 정부의 정시 수능 전형 확대 방침에 따라 재수를 염두에 두고 상향지원을 한 학생들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또한 이번 정시모집에서 지원하는 대학과 학과 결정을 위한 자료로는 ‘온라인 모의지원 및 합격진단 결과’를 가장 선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48.8%가 모의지원 및 합격진단 결과를 가장 중요한 기준으로 삼았다.

이어 Δ대학에서 발표한 전년도 입시 결과(30.1%) Δ각종 입시 커뮤니티에 탑재된 전년도 입시 결과(10.2%) Δ사교육기관의 종이 배치표 지원 가능점수(5.7%) Δ교사가 갖고 있는 전년도 입시 결과(5.3%) 순으로 나타났다.

유웨이 등 민간평가기관이나 동영상 강의 사이트에서 제공하는 유료 온라인 합격진단 프로그램의 이용 실태를 물었더니 1개를 이용했다는 응답이 31.3%로 가장 많았다. 2개를 이용한 수험생들은 25.2%였다. 3개를 이용한 수험생은 10.6%, 4개 이상은 6.9%로 집계됐다. 전혀 이용하지 않았다는 응답자는 26%였다.

이만기 소장은 “수험생들은 가변적으로 움직이는 입시 데이터를 참고해 정시모집에 지원하는 양상을 보인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정시모집 지원에서 지원 대학과 학과를 결정하는 데 가장 결정적인 영향을 준 것을 물었더니 ‘가족들과의 협의’가 48.0%로 가장 많았다. 이어 수험생의 주도적인 판단(33.3%) 사교육 컨설턴트와의 상담(11.8%) 순으로 나타났다. 교사들과 상담을 통해 결정했다는 응답자는 6.9%에 불과했다.

이만기 소장은 “수험생들이 많이 이용하는 온라인 모의지원이나 정시 합격진단을 보고 지원 대학을 결정하는 학생들이 많다”며 “내년 정시를 준비하는 학생들도 모의지원과 합격진단을 모니터링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세종=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