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볼턴 “상원 탄핵심판 증언하겠다”…결정적 한방 날릴까
더보기

볼턴 “상원 탄핵심판 증언하겠다”…결정적 한방 날릴까

뉴시스입력 2020-01-07 03:53수정 2020-01-07 03: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상원서 소환장 발부한다면 증언할 준비 돼"

미국의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6일(현지시간) 상원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탄핵 심판에서 증언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볼턴 전 보좌관은 이날 그가 운영하는 ‘존 볼턴 정치활동위원회’(PAC)를 통해 성명을 내고 “상원이 나의 증언을 위해 소환장을 발부한다면 나는 증언할 준비가 돼 있다고 결론 내렸다”고 밝혔다.

그는 “하원은 우크라이나 사안과 관련한 탄핵소추안을 채택함으로써 헌법적 책임을 다했다. 이제 상원이 탄핵 심리를 위한 헌법적 책임을 이행해야 한다”면서 “상원이 행동하기 전에는 여전히 답이 내려지지 않고 있는 헌법적 의문에 대한 최종적인 법적 해결이 가능해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의 증언이 또 다시 논란이 되고 있으므로 나는 신중한 검토와 연구에 기반해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해 이 심각한 상충적 이슈들을 해결해야 했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우크라이나 정부에 미국의 군사원조와 백악관 회동을 대가로 미 민주당 유력 대권 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뒷조사를 압박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하원을 장악한 민주당은 권력남용, 의회 방해 혐의를 적용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마련한 뒤 지난달 승인했다. 상원은 조만간 탄핵 심판을 실시해 최종 탄핵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다만 현재 상원은 공화당이 다수당이라 탄핵히 확정될 가능성은 낮다.

볼터 전 보좌관은 지난해 9월 경질되기 전까지 트럼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활약했다. 때문에 그가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관해 입을 열 경우 탄핵 향방에 결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볼턴은 지난해 하원의 탄핵조사 증언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그는 법원 소환장이 발부되야만 하원 조사에 나가겠다면서 자발적 증언을 거부했다. 하원은 이에 법적 공방 장기화 가능성을 이유로 별도의 조치를 취하지 않고 넘어갔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민주당 주장과 달리 증인 심문 없이 탄핵심판을 신속히 종료하겠다고 일축해 왔지만 볼턴이 증언 의사를 밝히면서이 같은 방침을 재고해야 한다는 압박에 처할 수 있다고 CNN은 분석했다.

[런던=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