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인천, ‘사랑의 연탄나눔’으로 새 시즌 출발…암투병 유상철 감독 깜짝 참석
더보기

인천, ‘사랑의 연탄나눔’으로 새 시즌 출발…암투병 유상철 감독 깜짝 참석

뉴스1입력 2020-01-06 17:18수정 2020-01-06 17: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투병 중인 유상철 인천 명예감독이 선수단과 팬들이 함께 한 ‘사랑의 연탄나눔’ 행사장에 깜짝 등장했다. (인천유나이티드 제공)

인천유나이티드가 1월6일 시무식과 함께 사랑의 연탄 나눔 행사를 진행하며 2020시즌 출발을 알렸다. 췌장암 투병 중인 유상철 명예감독이 깜짝 등장, 팬들과 뜻 깊은 시간을 갖기도 했다.

인천 구단은 6일 인천광역시 미추홀구 숭의동 일대에서 ‘2020년 인천유나이티드 사랑의 연탄 나눔 행사’를 진행했다. 연탄 배달에 앞서 선수단과 사무국 임직원 등은 시무식을 갖고 새 시즌의 출발을 알렸다.

사랑의 연탄 나눔은 소외계층을 위한 사회공헌 실천을 통해 지역 주민과 함께 호흡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임중용 수석코치를 비롯한 프로팀 코칭 및 지원스태프와 선수단 그리고 사무국 임직원, 인천 팬 등 약 180여 명이 참여해 자리를 빛냈다.


사랑의 연탄 나눔 행사는 약 1시간 동안 진행됐으며 총 2000장의 연탄을 10가구에 각각 200개씩 전달했다. 인천 구단은 어려운 경제 여건 때문에 추운 겨울을 보내야 하는 소외계층이나 좁은 골목 때문에 연탄 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주민이 따뜻하게 겨울을 나는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요기사

인천 전달수 대표이사는 “올해도 사랑의 연탄 나눔 행사를 통해 따뜻한 시즌 출발을 알리게 돼 기쁘다”며 “지역 주민이 따뜻한 겨울을 나는데 작게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사랑의 연탄 나눔 행사가 끝난 뒤 선수단과 팬들이 함께 하는 식사 자리에는 유상철 명예감독이 깜짝 등장했다.

유상철 감독은 지난 12월29일 치료에 전념하기 위해 구단 측에 사의를 표했고 구단은 감독의 선택을 존중, 지난 2일 명예감독으로 추대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투병 중에도 인천유나이티드에 대한 책임감과 애정으로 행사에 함께 한 유상철 감독은 미소를 잃지 않은 채 팬들에게 인사와 감사를 전하면서 프로다운 자세를 잃지 않았다.

한편 인천 선수단은 오는 7일 전지훈련지인 태국 방콕으로 출국, 본격적인 새 시즌 준비에 나선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