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기아차, 전기 상용트럭 ‘봉고3 EV’ 출시…최대 211km 주행
더보기

기아차, 전기 상용트럭 ‘봉고3 EV’ 출시…최대 211km 주행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0-01-06 14:24수정 2020-01-06 14: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적재 중량 감지해 주행가능거리 안내
R-MDPS·버튼시동·전자식 파킹브레이크 기본 적용
전방충돌방지·차로이탈방지보조 옵션 제공
기아차 봉고3 EV

기아자동차는 6일 전기차 파워트레인과 첨단 안전·편의사양이 적용된 ‘봉고3 EV’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 파워트레인은 먼저 출시된 현대자동차 포터와 동일하다. 최고출력 182마력 수준의 성능을 발휘하는 135kW급 모터와 58.8kWh급 배터리가 조합됐다. 100kW급 충전기로 충전할 경우 54분 만에 급속 충전이 완료된다. 최대 주행가능거리는 약 211km다.

가격은 초장축 킹캡을 기준으로 GL 트림이 4050만 원, GLS는 4270만 원이다. 화물 전기차 보조금(정부 보조금 1800만 원, 지자체별 보조금)과 등록 단계 세제혜택(취득세 140만 원 한도 감면 등) 등을 통해 실제 구매가격은 낮아진다. 여기에 공영주차장 주차비와 고속도로 통행료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주요 사양으로는 적재 중량을 실시간으로 감지해 주행가능거리를 알려주는 기술이 적용됐고 제동 시 발생되는 에너지로 배터리를 충전하는 회생제동장치가 갖춰졌다. 또한 전동식 파워스티어링(R-MDPS)와 버튼시동장치, 전자식 파킹브레이크(오토홀드 포함) 등이 전 트림 기본사양으로 제공된다. 안전사양으로는 전방충돌방지보조(FCA)를 비롯해 차로이탈방지보조(LKA), 운전자주의경고(DAW) 등 최신 기능을 추가할 수 있도록 했다. 상용차 전용 사양으로는 낮은 적재고와 적재함 바닥을 평평하게 만들어주는 옵션을 마련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봉고3 EV는 도심 운송에 최적화된 전기트럭으로 도시 환경에 적합한 주행거리와 충전 시간, 소형 전기 상용차 특화 기술이 적용된 것이 특징”이라며 “구매 보조금과 합리적인 유지비 등 기존 디젤차 대비 높은 경제성과 정숙한 승차감을 앞세워 소형 트럭 시장을 선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