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70분 미나미노 힘겹던 리버풀 데뷔전…평점 6.1 최하
더보기

70분 미나미노 힘겹던 리버풀 데뷔전…평점 6.1 최하

뉴스1입력 2020-01-06 08:37수정 2020-01-06 08: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황희찬의 동료로 뛰다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명문 리버풀로 이적한 미나미노 타쿠미가 축구종가 데뷔전을 치렀다. 의욕은 넘쳤으나 내용은 그리 인상적이지 않았다.

리버풀은 6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벌어진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3라운드(64강) 에버튼과의 경기에서 후반 26분 터진 커티스 존스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EPL에서 20경기 무패행진(19승1무)을 달리는 등 우승을 향해 질주하고 있는 리버풀은 주전들을 대거 제외하면서 에버턴전에 나섰다. 클롭의 선택과 함께 최근 잘츠부르크에서 영입한 미나미노도 선발 출전 기회를 잡아 관심이 컸던 경기다.


스리톱의 일원으로 공격진에 배치된 미나미노는 경기 시작과 함께 적극적으로 뛰었으나 움직임에 비해 실효는 적었다. 특히 후반전 들어서는 잔실수가 보이기 시작했고 결국 후반 25분 교체아웃됐다.

주요기사

경기 후 유럽 통계 매체 ‘후스코어드 닷컴’은 미나미노에게 평점 6.1점을 부여했다. 리버풀 선발 선수들 중에서 최하점이었다.

이날 ‘원더골’을 터뜨리면서 팀에 승리를 안긴 존스가 7.6점으로 최고점을 받았고 수비수 고메즈가 7.4점으로 뒤를 이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