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비즈 프리즘] 모든 길은 AI로 통한다…“가자, AI로!”
더보기

[비즈 프리즘] 모든 길은 AI로 통한다…“가자, AI로!”

스포츠동아입력 2020-01-06 05:45수정 2020-01-06 05: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년사를 하는 박정호 SK텔레콤 사장과 황창규 KT 회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모니터 안). 이동통신 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이 2020 경자년 새해를 맞아 일제히 “‘인공지능’을 통한 혁신”을 강조했다(위쪽부터). 사진제공|SK텔레콤·KT·LG유플러스

■ 이통3사 수장들이 본 ‘2020 화두’

SKT 박정호 사장…“AI·디지털 전환이 혁신 견인차”
KT 황창규 회장…“어디서나 AI 누리는 세상 주도”
LGU+ 하현회 부회장…“AI·빅데이터, 고객 접점에 적용”

“2020년은 인공지능(AI)을 통한 혁신의 시대.”

이동통신 3사 최고경영자(CEO)들이 새해 신년사에서 일제히 인공지능(AI)을 강조하면서 올해 AI를 중심으로 하는 과감한 시도들이 등장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통3사 수장들은 신년사에서 “5G 기반 AI를 통해 혁신을 이뤄야 한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특히 단순히 새로운 인공지능 서비스를 내놓는 것에 그치지 않고 “업무에도 적용해 일하는 방식까지 획기적으로 바꾸자”고 강조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SK브로드밴드와 11번가 등 정보통신기술(ICT) 패밀리사가 참여한 신년회에서 “AI를 기반으로 비즈니스 및 일하는 문화를 혁신하자”며 “AI, 디지털전환(DT), 5G 등에서 현재를 뛰어넘고 확장하는 상상력을 기반으로 혁신을 이끌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AI와 DT가 혁신의 견인차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다”며 “모든 업무에 AI를 도입하는 등 비즈니스는 물론 업무 방식 및 문화까지 획기적으로 바꾸자”고 제안했다.


황창규 KT 회장도 신임 CEO 내정자 겸 커스터머&미디어부문장인 구현모 사장과 함께한 ‘2020년 KT 그룹 신년 결의식’에서 5G와 AI를 강조했다. 황 회장은 “5G 기반의 AI 전문기업으로서 혁신적이고 차별화된 가치를 창출해 어디서나 AI를 누리는 세상을 주도해야 한다”며 “한국을 대표하는 혁신기업, 고객에게 사랑받는 국민기업, 미래가 기대되는 글로벌 1등 KT 그룹을 함께 만들자”고 말했다.

관련기사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디지털 혁신’ 의지를 반영해 오프라인이 아닌 온라인으로 시무식을 진행했다. 하 부회장은 “디지털 전환은 새롭게 도입하는 과제가 아니라 모든 고객 접점에서 고객이 지금보다 쉽고 편안하며 즐겁게 경험할 수 있도록 프로세스와 시스템을 혁신하여 실질적 성과를 창출하는 것이다”며 “AI와 빅데이터, 클라우드 역량을 높여 이를 고객 접점에 적용해 성과를 내야 한다”고 말했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