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심재철 “文대통령 인사 형편없어” “정세균, 헌정사 오점…추미애, 檢 장악할 것”
더보기

심재철 “文대통령 인사 형편없어” “정세균, 헌정사 오점…추미애, 檢 장악할 것”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1-05 16:34수정 2020-01-05 16: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5일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 인사가 왜 이리 형편없는지 모르겠다. 정 후보자는 헌정사의 오점, 국회 수치”라고 비난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일단 정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진행하고 나서 적격성 여부에 대한 최종 판단을 내릴 방침”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입법부 수장을 지낸 분이 행정부 총리로 가는 것은 삼권분립 정신을 정면으로 위배하고 헌정사에 나쁜 선례를 남기는 것”이라며 “20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을 지낸 분이 20대 국회에서 총리 후보자로 국회의원 검증을 받는다는 것이 얼마나 우스꽝스러운 일인가”라고 꼬집었다.


그는 “우리는 정 후보자 청문회를 통해서 문 대통령이 국회의장 출신을 총리 후보자로 지명한 것이 왜 부당한지 국민께 소상히 알리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국가 서열 5위인 총리를 하다가 서열 2위 의장을 한 분은 있어도 의장하다가 총리로 가서 격을 떨어뜨린 분은 없었다”며 “정 후보자가 대권에 눈이 멀어 그랬는지 몰라도 대표 기관인 국회를 모욕하는 처사다. 상식과 양심의 기초에 기대어 판단하는 의원들은 부결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국회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없이 일방적으로 임명한 23번째 장관”이라며 “추 장관은 취임사에서 검찰의 민주적 통제를 운운했다. 법무부 장관의 인사권을 가지고 검찰을 무력화하고 장악하겠다는 의도”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금 검찰은 울산시장 선거공작 사건, 유재수 감찰 중단 사건, 우리들 병원 특혜 대출 사건 등 3대 권력형 비리에다 조국 가족사건까지 살아있는 권력을 조사하고 있다”며 “이런 검찰에 대해 법무장관이 인사권을 휘두르겠다는 의도는 너무도 뻔뻔하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정권의 범죄를 수사해온 검사들에게 인사 보복하고 검찰을 허수아비로 만들어서 정권의 범죄를 은폐하겠다는 것”이라며 “4월 총선 앞두고 검찰이 더 이상 부패·비리 범죄에 대해서 손을 쓰지 못하도록 방어막 치겠다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와 함께 “우리는 민주당 대표시절에도 무리수를 많이 뒀던 추 장관의 행동을 지켜보겠다”며 “국정농단 3대 게이트와 조국 가족을 수사해온 수사팀이 추 장관이 사실상 해체 인사할 경우 그것은 명백한 수사 방해이고 직권남용이 될 것임을 미리 경고한다”고 덧붙였다.

심 원내대표는 “지난 연말 의회민주주의를 짓밟은 문 정권이 사법부까지 통제하려 하고 있다”며 “검찰 장악을 위해 공수처법 일방 강행 처리한 여당이 법원을 손아귀에 넣겠다는 법안을 국회에 냈다. 공수처에 이어서 도대체 말도 안 되는 이 같은 무도한 짓을 벌이기에 더 이상 언급한다는 게 창피하기까지 하다”고 개탄했다.

그는 민주당이 6일 본회의에서 검경수사권 조정안과 유치원3법을 상정할 경우 필리버스터 여부에 대해 “아직 구체적으로 결정되지 않았지만 지금까지 해오던 기조를 바꾸겠다는 얘기까진 아직 없다”고 설명했다.

필리버스터 대신 민생법안 등의 처리를 압박하는 여당 요구에 대해선 “민생법안을 처리하자는 건 우리 당의 일관된 입장이다. 포항 지진피해법도 그 와중에도 통과시키자고 먼저 제안했다”며 “최근 들어서 민생법안 먼저 처리하자는 제안을 받은 적이 없다”고 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