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외교부, 北에 “도발 말라” 이례적 경고
더보기

中외교부, 北에 “도발 말라” 이례적 경고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입력 2020-01-03 03:00수정 2020-01-03 14: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반도 긴장고조 행위 수용못해”
사진 출처 중국 외교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머지않아 새로운 전략무기를 목격하게 될 것”이라며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도발 재개 가능성을 시사한 것에 대해 중국 정부가 이례적으로 반대 의사를 밝혔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일 정례 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의 발언에 대한 중국 정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현재 한반도 정세에서 긴장을 고조시키고 대화에 불리한 행위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중국 정부가 공식적으로 북한에 도발 자제를 요청한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은 2018년 3월 김 위원장의 첫 방중 이후 지난해 북-중 수교 70주년을 거치며 북한의 도발을 비판하거나 우려하는 공식 입장을 일절 발표하지 않았다. 오히려 미국을 향해 “북한의 비핵화 조치에 성의를 보여야 한다”고 요구하면서 최근에는 러시아와 함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대북 제재 해제를 요구하는 결의안을 제출했다.



겅 대변인은 이날 “북-미 양국이 대화 협상을 견지해 적극적으로 교착 국면을 돌파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며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위해 실질적으로 노력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zeitung@donga.com
#중국 정부#북한 도발#이례적 경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