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LG트윈스 선수, ‘시민 폭행’ 혐의 입건…구단 측 “파악 중”
더보기

LG트윈스 선수, ‘시민 폭행’ 혐의 입건…구단 측 “파악 중”

디지털뉴스팀 입력 2020-01-02 17:14수정 2020-01-02 17: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기사와 직접관련 없는 자료사진. 출처 | ⓒGettyImagesBank

프로야구 LG 트윈스 소속 선수가 시민을 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2일 LG 트윈스 선수 A 씨(26)를 폭행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2월 29일 오전 1시 쯤 서울 용산구 아파트 인근에서 시민 B 씨의 얼굴을 때린 혐의를 받는다.


당시 A 씨는 술에 취해 여자 친구와 다투고 있었고, 시민 B씨는 이를 말리려다 봉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LG 구단은 매체를 통해 “A 선수가 전화로 알려 와서 상황을 파악 중이다”라며 “직접 만나 이야기를 들을 것이다. 사건 결과를 보고 징계 등을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A 씨는 지난 2013년 신인드래프트에서 상위라운드에 지명, LG 트윈스에 입단했다.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