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청와대 압수수색에…與 “檢, 정치 행위” 野 “靑, 적반하장”
더보기

청와대 압수수색에…與 “檢, 정치 행위” 野 “靑, 적반하장”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2-04 13:53수정 2019-12-04 14: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민주당 “檢, 정치행위 하지 말기 바란다”
한국당 “靑, 압수수색 성실히 응하라”
바른미래당 “靑, 적반하장·목불인견”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비위 의혹과 청와대의 감찰 무마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4일 오전 청와대에 대해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수사관 등을 보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서울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 앞에 취재진이 대기하고 있다. 사진=뉴스1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무마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4일 청와대 비서실을 압수수색하자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이 각기 다른 입장을 냈다.

민주당은 이날 “검찰의 청와대 압수수색에 대해 우려가 많다”며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하려는 자료들은 지난해 김태우 전 수사관 관련 사건 당시, 이미 청와대가 자료 일체를 제공해 검찰이 확보하고 있는 것들”이라고 말했다.

이어 “숨진 특감반원의 유류품 압수수색에 연이은 청와대 압수수색이 혹시 개혁에 맞선 검찰의 정치행위가 아닌지 묻고 있는 국민들이 많다”며 “법이 있다. 지켜보는 국민들이 있다. 검찰은 정치는 하지 말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민주당은 전 특감반원 사망 사건과 관련해 “검찰의 수사를 받던 검찰 수사관, 전 특감반원이 숨진 채 발견됐다”며 “검찰의 이례적인 압수수색은 결국 관련수사의 필요성보다 검찰이 나서 시급하게 덮어야 할 무언가가 있는 것이 아닌가라는 의혹을 사고 있다. 무엇이 두려워 고인의 유서와 휴대전화를 독점하고 있는가”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반면 한국당은 “유재수 감찰 관련 자료를 청와대가 모두 폐기시킨 정황이 있어 압수수색이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청와대의 저항으로 경내진입이 어려워, 아직 압수수색에 착수하지는 못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청와대는 ‘감찰농단’ 사태를 덮으려는 일체의 시도를 중단해야 한다”며 “압수수색을 지연시켜서 번 시간동안 자료 복원마저 못하게 하는 비열한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청와대는 검찰의 압수수색에 성실히 응해 수사에 필요한 자료를 하나도 남김없이 제출해야 한다. 은폐하려는 진실은 결국 국민들의 눈과 검찰의 손에 낱낱이 밝혀질 것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라고 부연했다.

이날 바른미래당은 “청와대가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검찰을 압박하고 나섰다”며 “정말 적반하장에 목불인견이다”라고 비판했다.

이와 함께 “반성은커녕 검찰 탓만 하고 있으니 억지도 이런 억지가 없다”며 “청와대가 뭔가 다급해진 나머지 여론의 비난을 무릅쓰고 노골적 ‘검찰 수사 중단’을 획책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합리적 의심이 든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청와대가 해야 할 일은 ‘검찰개혁을 명분으로 검찰을 옥죄는 것’이 아니라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검찰 수사를 적극 장려하는 것’”이라며 “검찰을 압박해 친문 인사들의 비리나 범죄를 덮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이는 매우 어리석은 일이다”라고 했다.

한편 정의당과 민주평화당은 관련 논평을 내지 않았다.

앞서 검찰은 이날 오전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 비서실 압수수색에 착수했다. 서울동부지방검찰청은 “유재수 전 부시장 감찰 중단 의혹 사건과 관련해 법원으로부터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오전 11시 30분경 대통령비서실 압수수색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