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현대차그룹 ‘굿잡 5060’, 신중년 참가자 54% 재취업 성공
더보기

현대차그룹 ‘굿잡 5060’, 신중년 참가자 54% 재취업 성공

원성열 기자 입력 2019-12-04 09:44수정 2019-12-04 09: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3일 서울 스칼라티움 강남점에서 열린 신중년 일자리 창출 ‘굿잡 5060 성과공유회’에서 서울시50플러스재단 김영대 대표이사, 고용노동부 송홍석 국장, 현대자동차그룹 이병훈 상무,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윤종태 본부장(앞줄 왼쪽부터 9~12번째)이 굿잡 5060 참가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차

민·관·사회적기업 협력 일자리 사업 성공모델 제시
2022년까지 100명 교육, 500명 재취업 지원 목표


현대자동차그룹의 사회공헌 사업인 ‘굿잡 5060’이 50~60대의 재취업을 돕는 성공적인 신중년 일자리 사업으로 자리매김했다.


현대차그룹은 3일 서울 강남구 소재 스칼라티움 강남에서 ‘굿잡 5060 성과공유회’를 열고 1년6개월 동안의 사업성과를 발표했다.

‘굿잡 5060’은 50~60대 신중년의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기업(현대차그룹), 정부(고용노동부), 공공기관(서울시50플러스재단), 사회적기업(상상우리) 등 민·관·사회적기업이 협력한 일자리 사업이다.


● 참가자 54%가 재취업, 고용유지율 88% 달성

굿잡 5060은 지난해 7월 출범 이래 지난 10월까지 신중년 123명의 재취업을 지원하며 취업률 54%라는 성과를 달성했다. ‘신중년’이란 한국 전체 인구의 4분의 1이자 생산가능 인구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50~60대를 가리킨다. 전문성과 경력을 활용해 저임금의 단기적인 일자리가 아닌 4대 보험이 보장되는 상용직 일자리를 중심으로 지속 가능한 일자리를 창출했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

관련기사

굿잡 5060은 지원자 930명 중 심사를 거쳐 참가자 229명을 선발했다. 참가자들은 평균 나이 54.3세로, 평균 24.4년의 경력을 보유한 은퇴 인력들이었다. 이들은 경영총괄 26%, 영업 25%, 기획 13%, 인사 11%, 개발 11%, 기타 14% 등의 분야에서 업무 전문성을 쌓아온 우수 인재들로 은퇴 후 재취업을 희망해왔다.

참가자들은 기존 업무 전문성에 더해 굿잡 5060의 핵심역량 강화 교육, 멘토링, 취업상담 등의 활동에 참여하며 다양한 업무역량을 추가로 확보해 다수가 기업, 공공기관 등의 여러 분야에서 성공적으로 재취업했다.


총 재취업자 123명 중 가장 많은 53명(43%)은 민간기업에 재취업했으며, 47명(38%)은 사회적기업에서 새 일자리를 구했다. 이어 비영리기관 13명(11%), 공공기관 9명(7%), 시민단체 1명(1%) 등의 분야에서 재취업에 성공했다. 재취업자들은 입사 후 수월하게 조직에 적응했다.


중도 퇴사자를 제외한 108명이 새 조직에 안착해 고용유지율은 88%에 달했다.


굿잡 5060은 2022년까지 총 5년 동안 신중년 1000명에게 교육을 제공하고, 500명의 재취업을 성공적으로 돕는다는 계획이다. 또한 현대차그룹은 내년부터 신중년의 현장 경험 강화 및 기존에 참가한 우수한 신중년과의 펠로우십 강화를 위해 신규 프로그램을 확대 운영할 방침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굿잡 5060이 신중년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개선하는 것에 나아가 일자리 문제 해결과 사회적기업과의 동반성장에도 더욱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