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하원 탄핵조사 최종보고서 나와…“트럼프 위법행위 압도적”
더보기

美하원 탄핵조사 최종보고서 나와…“트럼프 위법행위 압도적”

뉴스1입력 2019-12-04 05:39수정 2019-12-04 08: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위법행위와 사법방해가 압도적인 수준이라는 내용의 미 하원의 탄핵조사 최종 보고서가 3일(현지시간) 공개됐다. 백악관은 증거가 없다며 반발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하원 정보위원회는 이날 300쪽 분량의 보고서에서 “대통령은 자신의 개인적·정치적 이익을 미국의 국익보다 우선시했고 미 대통령 선거의 진실성을 해치려 했으며 국가 안보를 위태롭게 했다”고 결론지었다.

이번 보고서는 애덤 시프(민주·캘리포니아) 하원 정보위원장 주도로 작성됐다.


하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개인적으로 미국 정부 안팎의 대리인을 이용, 내년 재선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외국 정부인 우크라이나의 개입을 요청했다고 판단했다.

주요기사

탄핵의 법적 근거를 마련하고 있는 하원 법제사법위원회는 트럼프 대통령의 범죄 행위가 크게 두 가지로 나뉜다고 봤다.

먼저 군사원조를 조건으로 내세워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자신의 대선 경쟁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그 아들에 대한 뒷조사를 요구한 점이다.

두 번째는 트럼프 대통령이 조사관들에게 문서 제공을 거부하고 증인 출석을 가로막으며, 일부 증인들을 협박하는 등 의회의 탄핵조사를 적극적으로 방해하려 시도한 것이다.

이 보고서는 “대통령의 위법행위 증거는 압도적이며, 그가 의회 활동을 방해했다는 증거 또한 그렇다”면서 “다른 어떤 대통령도 의회와 헌법의 권한을 이 정도까지 무시하지는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백악관은 이번 탄핵조사 보고서가 트럼프 대통령이 잘못을 저질렀다는 증거를 제시하지 못했다면서 내용을 일축했다.

스테퍼니 그리셤 백악관 대변인은 “일방적이고 엉터리인 (탄핵조사) 절차가 끝날 무렵 시프 위원장의 보고서는 증거가 없는 무엇인가를 증명하려 애쓰는 지하실 블로거들의 두서없는 글 같았다”고 혹평했다.

하원 정보위원회는 이날 오후 6시에 만나 조사 결과에 대한 의결을 실시할 예정이다. 민주당이 다수인 하원에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정식 탄핵 소추안을 가결하면, 공화당이 장악한 상원은 탄핵 재판을 열어야 한다. 출석 의원 가운데 3분의 2가 찬성해야 탄핵안이 최종 통과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