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카카오 IT플랫폼 자회사 출범… 관리기능-보안 강화한 업무용 카톡 내년 출시
더보기

카카오 IT플랫폼 자회사 출범… 관리기능-보안 강화한 업무용 카톡 내년 출시

황태호 기자 입력 2019-12-04 03:00수정 2019-12-0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카카오가 내년 보안과 관리 기능이 강화된 ‘업무용 카카오톡’을 내놓는다. 미국 ‘슬랙’이나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인 라인의 ‘라인웍스’ 등 기존 서비스들과 경쟁을 벌일 것으로 전망된다.

3일 카카오는 기업용 정보기술(IT) 플랫폼 전문 자회사 ‘카카오엔터프라이즈’가 공식 출범했다고 밝혔다. 카카오의 사내기업(CIC) ‘AI랩’에서 별도 법인으로 독립한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기업용 IT 시장에서 서비스형 플랫폼(PaaS),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분야에 주력할 계획이다.

내년 출시되는 기업용 메신저는 기존 카카오톡 운영 노하우에 기업이 원하는 각종 관리 기능과 보안성을 대폭 강화한 형태로 만들어질 예정이다. 여기에 업무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인공지능(AI)과 고도화된 검색 기능을 함께 제공할 예정이다. 슬랙이나 라인웍스처럼 기업 내외부 협업을 위한 다양한 기능도 담길 것으로 예상된다.


또 카카오의 AI 플랫폼인 ‘카카오i’를 유통이나 소비재, 엔터테인먼트 산업에 접목하는 사업도 신설 자회사가 맡게 된다.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카카오의 AI 기술과 서비스 운영 노하우를 기업 맞춤형 서비스로 진화시켜 국내 대표 기업 IT 플랫폼 사업자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황태호 기자 taeho@donga.com
#카카오#업무용 카카오톡#카카오엔터프라이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