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정은, 연이은 군사훈련 지도…“전쟁 준비 능력 향상시켜야”
더보기

김정은, 연이은 군사훈련 지도…“전쟁 준비 능력 향상시켜야”

박태근 기자 입력 2019-11-18 09:38수정 2019-11-18 09: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저격병들의 낙하산 침투훈련을 직접 지도하며 “전쟁 준비 능력을 향상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8일 “김정은 동지께서 조선인민군 항공 및 반항공군 저격병구분대들의 강하훈련을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16일 전투비행술 경기대회 참관에 이어 연속 군사 행보를 이어가는 모습이다. 한미 국 당국이 이달 진행키로 했던 연합공중훈련을 연기한 상황에서 연이은 행보가 나와 주목된다.


통신은 “강하훈련은 저격병들이 생소한 지대에 고공침투해 전투조단위별로 정확한 점목표에 투하하여 습격전투행동에로 이전할 수 있는 실전능력을 정확히 갖추었는가를 판정하는 데 목적을 두고 경기형식으로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저격병들이 임의의 장소에 습격해 전투행동을 하는 훈련이라는 점에서 대미·대남 압박용으로 풀이된다.

김 위원장은 훈련을 지켜본 뒤 “저격병들이 강하를 정말 잘한다”며 “불의에 떨어진 전투명령을 받고 생소한 지대에서 여단장, 정치위원들이 직접 전투원들을 이끌고 능숙한 전투 동작들을 펼치는데 정말 볼 멋이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실전과 같은 여러 가지 극악한 환경 속에서 진행하여 실지 인민군부대들의 전쟁 준비능력을 향상시키고 검열 단련되는 계기가 되도록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 위원장은 훈련을 참관한 후 저격병들과 어깨동무를 하고 기념사진을 찍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