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원유철 “유승민 원내대표 사퇴에 관여한 사실 없어” 강력 부인
더보기

원유철 “유승민 원내대표 사퇴에 관여한 사실 없어” 강력 부인

뉴시스입력 2019-11-12 15:13수정 2019-11-12 15: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권성동, 보수통합추진단장 적임자 문제 제기
원유철 "당이 잘 되라는 의견 내는 것으로 생각"
"오히려 당시 靑에 유승민 원내대표 사퇴 만류"

자유한국당의 5선 중진 원유철 의원은 12일 자신의 보수통합추진단장 임명을 둘러싸고 당 내 부정적인 목소리가 나오는 데 대해 “당이 잘 되라고 의견을 내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3선 중진 권성동 한국당 의원은 지난 11일 황교안 당대표에게 원 의원이 보수통합추진단장으로 적합하지 않다는 취지로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을 이끌고 있는 유승민 의원을 접촉하는 데 원 의원은 신뢰 관계에서 문제가 있다는 주장이었다.

이에 원 의원은 뉴시스와 가진 통화에서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새누리당 원내대표 시절 사퇴한 과정에 자신은 관여한 사실이 없다고 강력 부인했다.


원 의원은 “당시 유승민 원내대표의 사퇴를 주도하거나 비공개 최고위원 모임에 참석해 그런 주장을 한 사실도 없다”며 “유승민 원내대표의 사표는 당시 김무성 대표가 받아낸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오히려 당시 청와대 이병기 비서실장과 서청원 최고위원을 만나 유승민 원내대표 사퇴를 만류했었다”며 “당시 나는 정책위의장이었기 때문에 원내대표 사퇴를 요구할 위치에 있지도 않았고, 그런 역할도 불가능했다”고 강조했다.

원 의원은 “유승민 원내대표가 사표를 냈기 때문에 저 역시 정책위의장에서 물러날 생각을 하고 있었다”며 “친박계와 비박계에서 원내대표 경선을 다시 치르면 당 상황이 혼란스러워질 것을 우려해 원내대표직을 저에게 요청했고, 합의 추대 형식으로 수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원 의원은 보수통합 추진을 놓고 당 내 이견이 불거진 데 대해 의원들의 충정으로 이해하면서도 당이 어려운 상황일 수록 내부에서 힘을 모아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